‘하이바이 마마’ 깊이 다른 감성...현실 공감 명대사 4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12 17:35   수정 2020-03-12 17:37

‘하이바이 마마’ 깊이 다른 감성...현실 공감 명대사 4

하이바이 마마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이바이,마마!’가 매회 공감을 자극하는 명대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가 유쾌한 웃음 속에 따스한 감동까지 선사하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하루아침에 사람이 된 고스트 엄마 차유리(김태희 분)를 통해 죽고 나서야 비로소 깨닫게 되는 것들, 소중하지만 잊고 지냈던 평범한 감동을 일깨우고 있는 것. 여기에 공감을 자아내는 깊이 있는 명대사들은 진한 울림을 더하고 있다. 애틋한 차유리의 모성애부터 상실을 경험한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절절한 심경까지, 삶과 죽음을 깊이 있게 통찰했기에 가능한 대사들이 ‘하바마’가 전하는 울림의 중심에 있다. 이에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린 명대사들을 짚어봤다.

# 고스트 엄마 차유리의 절절한 모성애 “그냥 걷는 것만 보고 가려고 그랬어” (1회)

5년 전 사고로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이승에 남아 딸 조서우(서우진 분)의 성장을 지켜봤던 고스트 엄마 차유리. 한 번 안아보지도 못했지만, 지켜보는 것으로 만족했던 차유리에게 조서우가 귀신을 본다는 사실은 청천벽력이었다. 심지어 자신이 곁에 있었기 때문에 귀신을 보게 됐고, 귀신 아이와 놀다 냉동고에 갇히는 사고까지 일어나자 차유리는 자신을 자책했다. 딸을 도울 수 없는 현실에 가슴을 치던 차유리는 “그냥 걷는 것만 보고 가려고 그랬어”라며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죽음의 순간에도 딸을 지키기 위해 배를 감쌌던 차유리. 태어나는 것을 봤으니 걷는 것만, 말하는 것만, 뛰는 것만, 먹는 것만 그렇게 조금씩 늘려갔던 이승에서의 시간은 차유리의 욕심이 아니라 어쩌면 당연한 모성애였다. 첫 회부터 차유리의 안타까운 상황을 더 애틋하게 만들면서 몰입을 이끌었던 대사. 김태희의 절절한 눈물까지 더해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 “살아날 수 있다면 무슨 짓을 해서라도 살아야지” 차유리의 심정을 대변한 고현정 (2회)

‘49일 동안 제자리를 찾으면 영원히 살 수 있다’는 환생 미션을 받고 사람이 된 차유리. 갑작스러운 환생에 본인조차 놀라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고 있을 때, 차유리보다 더 차유리의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있었다. 차유리의 환생은 꿈에도 모르는 고현정(신동미 분)이지만, “열 달 품은 지 애 한 번 못 안아보고 죽은 애야. 살아날 수만 있다면 무슨 짓을 해서라도 당연히 살아야지”라며 차유리의 안타깝고 억울한 마음을 대신 토로했다. 차유리의 삶이 얼마나 갑작스럽게 사그라졌는지, 아이를 두고 간 차유리의 심정이 어땠을지 고현정의 입을 빌려 절절하게 전달됐다. 비록 차유리의 환생 시점은 조강화(이규형 분)의 곁에 오민정(고보결 분)이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의 환생이 가진 의미를 짚어내며 모두를 공감케 한 사이다 명대사였다.

# “자식 잃은 부모는 왜 아무 단어도 없는 줄 알아요? 표현할 수가 없어서”,“왜 난 아니겠지 하면서 당연하게 살았나 몰라” 엄마 전은숙의 먹먹한 고백 (4회)

서방 잃은 여자는 과부, 마누라 잃은 남자는 홀아비, 부모 잃은 자식은 고아라고 하는데 자식을 잃은 부모에게는 아무런 단어도 없다. 어떤 단어로도 그 고통을 표현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미동댁(윤사봉 분)의 말처럼, 딸 차유리를 잃은 전은숙(김미경 분)은 고통을 혼자 묵묵히 견뎌내고 있었다. 슬픔을 억누르고 되려 냉정하게 판단하고 행동했다. 어떻게든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에 갓난아기인 조서우를 데리고 와서 오열하는 조강화를 매몰차게 떠밀고, 오민정을 엄마로 알고 사는 조서우가 평온하길 바라며 금쪽같은 손녀와의 인연도 모질게 끊어냈다. 하지만 차유리의 방을 매일 정돈하며 절절하게 그리워하고, 사찰을 찾아 고행처럼 차유리의 명복을 비는 이는 전은숙이었다. 어떤 수식어도 붙일 수 없는 자식 잃은 슬픔을 애써 담담하게 삶으로 받아들이는 엄마. 그런 전은숙이 같은 아픔을 가진 혁진 엄마에게 “하루에도 저렇게 많은 사람이 죽는데, 왜 난 아니겠지 내 새낀 더더욱 아니겠지 하면서 당연하게 살았나 몰라”라고 말했다. 같은 슬픔을 겪은 자만이 건넬 수 있는 위로였고, 당연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였다.

# 조강화의 안타까운 진심, “누나라도 반겨줘서 고맙네. 난 놀라 자빠지기만 했는데” (5회)

차유리가 떠난 후 삶에 대한 의지조차 잃었던 조강화는 딸 조서우를 키우며 서서히 일상을 회복해갔다. 그리고 행복을 찾아가려는 그때, 5년 만에 아내가 살아 돌아왔다. 정체를 숨기려던 차유리는 물론 조강화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 이미 그의 곁에는 새 가족 오민정과 차유리가 엄마인 줄 모르고 자라온 딸 조서우가 있었다. 여기에 죽은 아내가 살아 돌아왔다는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상황까지 더해지면서, 조강화는 차유리의 환생을 마음껏 기뻐해 주지 못했다. 하지만 고현정은 달랐다. 잘 왔다며 토닥여주고 온전히 기뻐해 줬다. “다행이다. 누나라도 반겨줘서 고맙네. 난 반겨주기는커녕 놀라 자빠지기만 했는데”라며 차유리를 향한 미안함과 애틋함을 털어놓은 조강화. 차유리가 사라질까 봐 전전긍긍하며, 남몰래 그를 챙겼던 모습과 대비된 조강화의 담담한 고백은 복잡하게 얽힌 감정선을 차분히 스며들게 만들었다.

한편, 49일의 시간을 딸 조서우를 위해서 오롯이 쓰던 차유리는 오민정이 조강화와 이혼을 준비하고 있다는 말에 흔들렸다. 술에 취한 밤, 오민정은 “우리 서우 예쁘죠. 그렇게 예쁘면 그쪽이 서우 엄마 해요”라고 말했다. 오민정에게는 술주정이었겠지만 차유리에게는 간절히 바라던 자리였다. 오민정에게 차유리가 “내가 해도 돼요?”라고 말하는 엔딩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차유리의 환생 라이프에 찾아온 전환점. 과연 차유리가 본격적으로 환생 미션에 돌입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