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봄빛 “어두운 밤엔 작은 빛도 큰 의지” 감동 메시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29 09:26   수정 2020-03-29 09:28

‘불후’ 봄빛 “어두운 밤엔 작은 빛도 큰 의지” 감동 메시지

불후의 명곡(사진=KBS2)

봄여름가을겨울(김종진)과 빛과 소금(장기호 박성식)이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 ‘전설’로 출연한 봄여름가을겨울X빛과소금(이하 봄빛)은 ‘전설’로는 이례적으로 오프닝 공연을 펼쳤다. 신곡 ‘행복해야 해요’로 이날 방송의 문을 연 봄빛은 “여러분께 행복, 웃음, 희망의 이야기를 드리려 <불후의 명곡>에 왔다”고 운을 떼고 “어두운 밤에는 작은 빛도 큰 의지가 된다. 희망을 잃지 말고 나와 모두를 위해 크게 웃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를 들려주며 큰 감동을 선사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를 쓰고 웃음을 잃은 모두를 위해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 것.

<불후>에 ‘전설’로 출연한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이 지난 해 고(故) 전태관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째 되는 날에 맞춰 ‘리:유니온’(Re:union)이라는 타이틀로 앨범을 발표했다. ‘리:유니온’ 앨범은 세 사람이 1986년 고(故)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로 함께 음악을 시작한 이후 33년 만에 다시 뭉쳐 발표한 작품이다.

이날 <불후>는 한국 대중음악의 큰 획을 그은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 두 팀이 ‘봄빛’ 완전체로 함께 한 자리인 만큼 역대급 라인업으로 채워졌다. <불후> 최다 우승자이자 최다 트로피 보유자 정동하, 여자 트로피 최다 보유자 알리의 빅매치 뿐 아니라, 씨야 출신 보컬 김연지, 밴드 딕펑스, 정승환, 밴드 퍼플레인 등 쟁쟁한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이날 모든 출연자들이 각각 자신만의 개성으로 봄빛의 명곡을 재해석해 특별한 무대를 꾸몄으며 ‘비처럼 음악처럼’을 부른 신예 퍼플레인이 최종우승을 차지하며 파란을 일으켰다.

김종진은 “음악과 공연의 역할은 사람들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힘을 주는 것인데, 요즘 그러지 못한 상황이 참 안타깝다”며 “방송을 통해서라도 조금이나마 기분 전환 하시고 모두 힘든 시기 잘 이겨내시기 바라겠다”고 전했다.

봄빛은 29일 오후 6시 방송되는 KBS 1TV <열린음악회>에도 출연한다. 이날 방송되는 <열린음악회>에서 봄빛은 두 팀의 명곡들과 ‘리:유니온’ 수록곡까지 더해 20분에 달하는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