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하태경에 "거기까지가 그대 지력의 한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3 19:31   수정 2020-05-23 19:43

민경욱, 하태경에 "거기까지가 그대 지력의 한계"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을 향해 "이해 못하는 사람 탓을 해봐야 제 입만 아프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23일 SNS에 "제가 헛 것을 보는 단계에 접어들었고 'follow the party' 주장은 이성 수준을 넘어선 거라고 하태경 의원이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냥 넘어가면 좀 싱거울 것 같아서 딱 한 마디만 하고 다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딱 거기까지가 그대 지력의 한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건 그렇고 혹시 이런 건 아시느냐"며 다시 한번 'Follow the party'를 언급했다.

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밝혔다. 또 "민 의원이 중국 해커가 전산을 조작해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주장하는데, 이 암호는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며 "몇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서 "(중국)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를 찾아내 이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질렀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