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안은진, 고백 거절에도 사랑스러운 직진...짝사랑 ing '시즌2' 기대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9 14:45  

‘슬의생’ 안은진, 고백 거절에도 사랑스러운 직진...짝사랑 ing '시즌2' 기대감↑


[연예팀] ‘슬의생’ 안은진이 마지막까지 사랑스러움 발산했다.
 
28일 방송된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에는 양석형(김대명)에게 끊임없이 직진하는 추민하(안은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솔직함으로 무장한 돌직구 고백 이후 양석형의 교수실 앞에서 인사말을 연습하며 서성거리다 도망치는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자아냈던 터.
 
이날도 추민하는 적극적이었다. 양석형 몰래 논문을 도와주려 하는가 하면, 혼자 라면을 먹는 석형을 찾아가는 등 멈추지 않는 직진 본능을 보인 것. 특히 양석형이 논문을 도와 달라 했다던 추민하는, 이익준(조정석)이 때마침 들어온 양석형에게 사실을 묻자 눈치를 보며 당황해 말을 돌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라면 드신다는 소문이 의국에서 당직 서는 전공의한테까지 들려서 같이 먹으러 왔다. 같이 먹어도 되냐”며 특유의 능청스러움에, 주머니에서 주섬주섬 끊임없이 주전부리를 꺼내는 귀여운 모습까지 여전한 사랑스러움을 선보였다.
 
평소와 다르지 않게 양석형을 대하던 추민하였지만, 양석형은 추민하의 고백 이후 거절 의사를 밝혔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민하는 양석형의 거절에도 굴하지 않았다. “약속 없으시면 저녁 먹자. 부담은 갖지 마시고 안 오셔도 된다. 못 오시면 친구랑 먹겠다. 그래도 꼭 오셨으면 좋겠다”고 다가갔다.
 
안은진은 사랑 앞에 솔직하게 직진하는 추민하의 모습을 자연스러운 연기와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자칫하면 밉상으로 비춰질 수 있는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내면 연기로 감정선을 그리며 특유의 사랑스러움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키며 시청자들의 사랑과 호평을 한 몸에 받았다.
 
한편, 안은진은 차기작으로 JTBC ‘경우의 수’에 캐스팅돼 활동을 이어간다.(사진출처: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