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출신 엘라스트 원혁 "데뷔곡 '기사의 맹세' 듣자마자 '뜰 수도 있겠다' 생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14:27   수정 2020-06-08 14:29

'프듀X' 출신 엘라스트 원혁 "데뷔곡 '기사의 맹세' 듣자마자 '뜰 수도 있겠다' 생각"


'프로듀스X' 출신 원혁이 그룹 엘라스트(E'LAST)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엘라스트(라노, 원혁, 로민, 원준, 승엽, 최인, 백결, 예준)는 8일 오후 데뷔 미니앨범 '데이 드림(DAY DRE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엘라스트는 "드디어 데뷔라는 걸 하게 됐다. 지금 이 자리에 서니 실감이 나기 시작한다. 어색하고 긴장도 되는 상태인데 빨리 풀어나갔으면 좋겠고, 멤버들에게 열심히 같이 달려와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엘라스트는 Everlasting의 약자로 시공간을 초월해 팬과 영원히 함께하는 그룹을 뜻한다. 데뷔 타이틀곡 '기사의 맹세'는 오리엔탈 선율의 전주로 시작해 뮤지컬을 연상케 하는 멜로디, 풍성한 스트링 사운드, 그리고 강렬한 비트까지 다이나믹한 구성으로 묵직한 여운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웅장하고 강렬하게 치닫는 곡의 끝자락에서는 엘라스트의 맹세와 새로운 꿈을 꾸는 그들의 다짐을 느껴볼 수 있다.

예준은 "데이 멤버와 드림 멤버가 다르다. 데이가 밝은 몽환이라면 드림 멤버는 어두운 몽환이다. 의상도 '기사의 맹세'에 맞게 오리엔탈적인 슈트가 포인트다"고 설명했다.

특히 엘라스트에는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탄탄한 실력과 넘치는 끼로 주목을 받았던 원혁과 원준이 속해 있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원혁은 데뷔곡 '기사의 맹세'를 처음 들었을 때를 떠올리며 "듣자마자 '됐다', '뜰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인트로가 동양적으로 신선한 느낌이 나와서 자신만만했다"고 전했다.

엘라스트의 데뷔 미니앨범 '데이 드림'은 9일 오후 6시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