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라스트 원혁·원준 "'프듀X' 동기 빅톤·김우석, 같이 구슬땀 흘려 애틋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14:39   수정 2020-06-08 14:41

엘라스트 원혁·원준 "'프듀X' 동기 빅톤·김우석, 같이 구슬땀 흘려 애틋해"


그룹 엘라스트로 데뷔하는 원혁, 원준이 Mnet '프로듀스X101' 동기인 빅톤과 김우석을 응원했다.

엘라스트(라노, 원혁, 로민, 원준, 승엽, 최인, 백결, 예준)는 8일 오후 데뷔 미니앨범 '데이 드림(DAY DRE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엘라스트에는 Mnet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에 출연했던 원혁, 원준이 멤버로 속해 있다. 이날 원혁은 "'프듀X'를 나갔을 때는 원준이와 둘 뿐이었는데 지금은 여덟 명이라 행복도 기쁨도 8배로 커졌다. 에너지도 8배가 되었을 테니 우리를 모르는 대중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현재 '프듀X'에 함께 출연했던 그룹 빅톤 한승우·최병찬, 김우석 등도 각자 팀으로, 솔로로 활동에 나선 상황이다. 이에 대해 원준은 "방송하는 동안 서로 '으쌰으쌰'하며 같이 구슬땀을 흘린 만큼 동기들에 애틋한 마음이 있다"며 "데뷔의 꿈을 이룬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 다들 잘하고 있어서 나도 늘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혁은 빅톤 한승우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얼마 전에 빅톤의 한승우 형과 연락을 했다. 음악방송에서 보면 반갑게 인사하자고 이야기했다. 콘셉트가 공개됐을 때도 먼저 봤다고 하더라. 빅톤 선배님들 화이팅이다"며 고마워했다.

엘라스트의 데뷔 미니앨범 '데이 드림'은 9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데뷔 타이틀곡 '기사의 맹세'는 오리엔탈 선율의 전주로 시작해 뮤지컬을 연상케 하는 멜로디, 풍성한 스트링 사운드, 그리고 강렬한 비트까지 다이나믹한 구성으로 묵직한 여운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웅장하고 강렬하게 치닫는 곡의 끝자락에서는 엘라스트의 맹세와 새로운 꿈을 꾸는 그들의 다짐을 느껴볼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