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원준·원혁, '만능컨셉돌' 엘라스트로 노리는 '세계 정복'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14:58   수정 2020-06-08 15:00

'프듀X' 원준·원혁, '만능컨셉돌' 엘라스트로 노리는 '세계 정복' [종합]


그룹 엘라스트(E'LAST)가 가요계에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엘라스트(라노, 원혁, 로민, 원준, 승엽, 최인, 백결, 예준)는 8일 오후 데뷔 미니앨범 '데이 드림(DAY DRE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엘라스트는 "드디어 데뷔라는 걸 하게 됐다. 지금 이 자리에 서니 실감이 나기 시작한다. 어색하고 긴장도 되는 상태인데 빨리 풀어나갔으면 좋겠고, 멤버들에게 열심히 같이 달려와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엘라스트는 Everlasting의 약자로 시공간을 초월해 팬과 영원히 함께하는 그룹을 뜻한다. 라노는 "우리는 8명의 개성이 각각 다르다. 다른 색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그렇게 만들어진 우리만의 콘셉트와 분위기가 엘라스트라는 새로운 장르를 만들지 않았나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데뷔 타이틀곡 '기사의 맹세'는 오리엔탈 선율의 전주로 시작해 뮤지컬을 연상케 하는 멜로디, 풍성한 스트링 사운드, 그리고 강렬한 비트까지 다이나믹한 구성으로 묵직한 여운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웅장하고 강렬하게 치닫는 곡의 끝자락에서는 엘라스트의 맹세와 새로운 꿈을 꾸는 그들의 다짐을 느껴볼 수 있다.

뮤직비디오에는 레드벨벳, 지코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한 김수지 아트디렉터 및 기리보이, 키드밀리, 스윙스 등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키노타쿠(Kinotaku)가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이면서도 예술성 짙은 작품을 완성했다. 또 방탄소년단, 갓세븐, 이달의 소녀 등 여러 아티스트와 작업한 무궁화소녀가 앨범 촬영에 참여해 엘라스트만의 감각적인 모습을 탄생시켰다.

원혁은 '기사의 맹세'를 처음 들었을 때를 떠올리며 "듣자마자 '됐다', '뜰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인트로가 동양적으로 신선한 느낌이 나와서 자신만만했다"고 전했다. 원준은 뮤직비디오에 자부심을 보였다. 그는 "웅장함이 마치 한 편의 영화 같다"면서 "데이는 여덟 명이 모였을 때 따뜻하고 온화한 느낌을 주는데 드림은 서로 완전하지 못 할 때, 모여 있지 않을 때 슬프고 어두운 느낌의 콘셉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궁화소녀와의 작업에도 큰 만족감을 표했다. 엘라스트는 "처음에 표정이 좀 굳어 있었는데 여러 말들을 하면서 표정을 풀어주셨다"며 "'아련하다', '잘 나왔다' 등의 말을 계속 해주셨다.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특히 원준은 "다들 나한테 귀엽다고 하는데 무궁화소녀 작가님만 섹시하다고 얘기해주셨다"며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엘라스트는 멤버 전원이 노래, 랩, 퍼포먼스 실력에 수려한 외모까지 지닌 '올라운더'로의 포지션을 취한다. 팀은 '만능컨셉돌'을 지향한다. 실제로 멤버들이 타이틀곡은 물론 수록곡 작업에 참여해 음악적 재능을 발휘했다. 라노는 "타이틀곡 '기사의 맹세'에는 원혁이 랩 작사에 참여했고, 수록곡 '선라이즈(Sunrise)'에는 나와 원준이 랩 작사에 참여했다. '빛'은 한결과 원혁이 작사, 작곡에 모두 참여한 곡이다"고 자신했다.

무엇보다 엘라스트에는 Mnet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에 출연해 안정적인 실력으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던 원혁, 원준이 속해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원혁은 "'프듀X'를 나갔을 때는 원준이와 둘 뿐이었는데 지금은 여덟 명이라 행복도 기쁨도 8배로 커졌다. 에너지도 8배가 되었을 테니 우리를 모르는 대중에게도 눈도장을 제대로 찍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엘라스트는 듣고 싶은 수식어로 '세계 정복 엘라스트', '듣는 재미·보는 재미·알아가는 재미가 있는 그룹' 등을 꼽으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는 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엘라스트의 데뷔 미니앨범 '데이 드림'은 9일 오후 6시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