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 뭉클→단짠 공감에 진한 여운까지…이쯤 되면 엔딩 맛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0 08:23   수정 2020-06-10 08:25

'가족입니다' 뭉클→단짠 공감에 진한 여운까지…이쯤 되면 엔딩 맛집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사진=방송캡처)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가 평범한 가족의 놀라운 반전을 연이어 터뜨리며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에서는 엇갈린 기억 속에 가슴 깊이 묻어두었던 상처와 오해를 마주하는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4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3.9% 최고 4.8%를 기록, 호평 속에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또한 CJ ENM이 공개한 6월 첫째 주(6월 1일~6월 7일)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에서 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멀어진 시간의 세월을 거슬러 잊고 지낸 기억을 꺼내어보는 김상식(정진영 분)과 이진숙(원미경 분). 그 누구도 몰랐고 관심조차 없었던 부모님의 지난 시간과 진짜 얼굴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생각지도 못한 사건과 맞닥뜨린 다섯 가족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웃다 보면, 어느새 가슴 먹먹해지는 울림에 뜨거운 호응도 이어졌다. 여기에 첫째 김은주(추자현 분)가 남편 윤태형(김태훈 분)의 비밀을 마주하는 엔딩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날 이진숙은 김상식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영식(조완기 분)과 만나며, 가슴 속에 묻어둔 과거와 마주했다. 이진숙을 발견한 영식은 “여기서는 다들 아버지라 부른다”며 애써 변명했지만, 그의 존재를 모르는 22살의 김상식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오히려 이진숙만이 ‘이런 날이 올 것이라는 걸’ 예상했다는 듯 담담했다. 이진숙은 영식을 보며 김상식의 숨소리, 발걸음 소리가 달라졌던 그 시절을 떠올렸다. 변하지 않을 것만 같았던 남편 김상식의 달라진 모습은 이진숙에게는 깊은 상처로 남아있었다.

이진숙의 마음을 알 길 없는 김상식은 그저 “같이 있으니 좋다”며 손을 잡고 바다로 향했다. 울산이 처음이라는 김상식의 거짓말에는 또 다른 진심이 숨어있었다. 김상식은 울산이 고향이었지만, 당시 대학생이었던 이진숙과 조금이라도 어울리는 사람이 되고자 서울말을 배우고도 말하지 않았던 것. 김상식은 지금까지도 사실을 말하지 않은 것에 씁쓸했다. 뜻하지 않게 떠올린 과거는 두 사람의 첫 만남까지 거슬러 갔다. ‘선녀와 나무꾼’처럼, 자신에게 과분한 이진숙이 어딘가 날아가 버릴까 두려워 꼭 애를 셋 낳겠다 다짐했다는 김상식. 빨리 기억이 돌아왔으면 한다며 눈물을 보이는 김상식에 이진숙도 그 시절 참 많이도 울던 그를 떠올렸다. 운명적인 사랑은 없다는 이진숙도 운명적 사랑을 믿는 김상식이 변하지 않을 거라고 믿던 때가 있었다. 그렇게 말 못 할 이야기가 쌓여 멀어진 두 사람. 그 시절 행복했던 때를 떠올리며 이진숙에게 기대어 잠든 김상식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임건주(신동욱 분)에게 과거의 연애사까지 털어놓은 김은희(한예리 분)의 결론은 마음이 끌리는 대로 하겠다는 것. 하지만 취객이 잘못 누른 현관 번호키 소리에도 심장이 내려앉을 만큼 둘의 관계는 불안정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윤태형은 김은주에게 김상식의 자살 시도를 조심스럽게 꺼내놓았다. 약은 검출되지 않았지만, 수면제를 모아뒀다는 사실만으로도 충격이었다. 윤태형은 김은희에게도 이 사실을 알렸다. 언제나 엄마의 편이었고, 때로 아버지를 미워하기도 했던 김은희지만 그의 외로움은 미처 몰랐다. 아버지의 부탁으로 대학가요제 노래를 수없이 녹음했지만, 정작 그의 노래는 들어본 적도 없는 김은희. 노래방에서 열창하는 아버지의 몰랐던 얼굴에 금세 눈물이 차올랐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김은희는 김상식에게 “기억이 돌아오면 나한테 제일 먼저 말해달라”고 손을 내밀었다.

한편 김은주는 김상식의 일로 이진숙을 원망하고 있었다. 그 원망은 묻어두었던 자신의 상처까지 꺼내게 했다. 어린 시절 이진숙이 김은주만 데리고 집을 나갔던 기억은 김은주에게 상처로 남아있었다. 김은주는 그날 이진숙이 같이 죽으려 했다고 생각했지만, 진실은 달랐다. “둘이 아닌 셋이 되면 정말 꼼짝 못 할 것 같았다”던 이진숙은 당시 막내를 임신하고 있었던 자신이 먹고자 독초 가루가 든 약을 준비했던 것. 박찬혁(김지석 분)과 김은주가 공유하고 있는 비밀도 있었다. 김은주는 김은희와 싸우고도 박찬혁을 찾아가 마지막 짐 정리를 부탁했었다. 4년 만에 재회하는 자리에서 박찬혁은 김은주에게 결혼사진을 건넸다. 사진 속 웃고 있지 않은 두 사람의 모습은 그 시절의 감정을 보여주는 듯했다. 다음 날 김은주의 집에서 깬 김은희는 우연히 들어간 윤태형의 서재 노트북에서 충격적인 것을 발견했다. 곧이어 들어온 김은주가 확인한 채팅창 안에는 숨겨왔던 윤태형의 비밀이 담겨있었다. 가족이지만 아무것도 몰랐고, 부부라서 서로에게 숨겼던 그의 비밀은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고, 가족이기에 더욱 말하지 못하는 진실도 있기 마련이다. 그 비밀은 때로 오해를 빚기도 한다. 잊고 지냈던 시간 너머의 각기 다른 기억이 하나씩 풀려가면서 공감의 폭도 넓어지고 있다. 어린 시절 엄마와의 외출은 김은주에게 잊지 못할 상처였지만, 이진숙에게는 죄책감이었다. 믿었던 남편의 변심을 의심하면서도, 여자가 아니라 엄마로 살기를 결심했던 이진숙의 마음은 아주 오랫동안 곪아가고 있었다. 김은희도 모르게 동생을 챙겼던 김은주의 진심도 말하지 못한 기억의 저편에 숨겨져 있었다. “가족의 문제가 뭔지 알아? 할 말은 안 한다는 거야”라는 박찬혁의 말처럼 쌓여왔던 오해는 지금의 거리감을 낳았다. 이제야 가족의 상처와 비밀을 마주하게 된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나갈지, 이 평범한 가족의 특별한 이야기가 갈수록 궁금해진다.

한편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