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장신영, "애기 낳고도 나 사랑해?"... 대화 상대 없음에 우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3 00:15   수정 2020-06-23 00:16

'동상이몽2' 장신영, "애기 낳고도 나 사랑해?"... 대화 상대 없음에 우울

'동상이몽2'(사진=방송 화면 캡처)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장신영, 강경준 부부가 둘째 육아 라이프를 공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장신영-강경준 부부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고, 스페셜 MC로는 유선이 출연했다.

이날 생후 9개월차 둘째를 키우고 있는 장신영, 강경준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둘째 아들 강정우 군에 대해 강경준은 “신영이를 닮길 바랐는데, 저를 좀 많이 닮았다. 주변에서 다들 아빠 닮았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장신영은 “3.6kg으로 태어난 사내아이다. 절 닮아서 굉장히 순하고, 아빠를 닮아서 잘 먹는다. 미소가 예쁜 사랑스러운 아이”라고 덧붙였다.

중학생이 된 첫째 정안이에 대한 안부도 전했다. 장신영은 “정안이는 스스로 커가면서 변화가 생겼다. 사춘기가 왔다”며 “저렇게 컸구나 싶어서 아쉽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어 장신영은 “첫째 정안이가 엄청 예뻐하는데 표현이 적다. 가만히 쳐다보다가 찡얼거리면 안아주고는 한다. 둘째 정우는 형을 엄청 좋아한다. 크면 엄청 귀찮게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쉴틈없는 육아의 굴레 속에 장신영은 끊임없이 쓸고 닦고를 반복했다.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애기 낳고도 똑같아? 나를 사랑해?”라고 질문했다. 이에 강경준은 “그럼. 더 사랑해줘? 왜? 바뀌었을 것 같아?”라고 되물었다. 장신영은 “오빠랑 밥도 따로 먹고, 정안이는 사춘기라 나가, 아니, 몰라 밖에 안 하잖아. 오빠가 집에 없고 정우를 보고 있을 땐 누군가랑 이야기하고 싶은데 상대가 없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둘째를 낳고나서 장신영은 외출을 해도 30분 안에 들어오는 반면 강경준은 농구 모임에서 육아 스트레스를 푸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