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렁찬 엔진음에 강력한 주행…실내는 섬세함 돋보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3 15:20   수정 2020-06-23 15:22

우렁찬 엔진음에 강력한 주행…실내는 섬세함 돋보여


기블리와 르반떼는 마세라티가 자랑하는 최고급 모델이다.

1967년 최초로 선보인 기블리는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디자인한 쿠페였다. 기블리는 사막의 모래 폭풍을 뜻하는 이탈리아어다. 강인해 보이면서도 곡선미를 강조한 디자인과 마세라티 특유의 강력한 주행 성능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판매가 늘고 있다.

마세라티 파워트레인이 설계한 기블리의 V6 가솔린 엔진은 페라리 마라넬로 공장에서 마세라티만을 위해 독점 제작한다. 기블리 가솔린 엔진 모델은 후륜구동 모델과 AWD 구동 모델(S Q4)로 구성됐다. 기블리 S Q4는 3.0L V6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해 후륜구동 모델 대비 80마력의 출력과 8.2㎏f·m의 토크를 더했다. 최대 430마력의 힘과 59.2㎏f·m 토크를 발휘한다. 뉴 기블리 S Q4의 최고 시속은 286㎞,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제로백)은 4.7초다.

기블리 디젤 엔진 모델은 마세라티에서 처음으로 디젤 엔진을 얹었다. 기블리에 들어가는 3.0L V6 디젤 엔진은 전설적인 페라리 F1 엔진 디자이너였던 파울로 마티넬리가 개발을 주도했다. 최고 출력은 275마력에 달한다. 연비는 L당 10㎞로 1회 주유 시 800㎞ 이상 달린다.


르반떼는 마세라티가 2016년 공개한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첨단 전용 생산라인을 보유한 이탈리아 토리노의 미라피오리 공장에서 생산하는 르반떼는 감각적인 쿠페형 디자인을 갖추면서 5인이 탑승 가능한 넉넉한 실내 공간을 살렸다.

르반떼는 인상적인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 덕분에 멀리서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고양이 눈매를 닮은 헤드라이트와 프레임리스 도어는 쿠페 디자인의 측면 실루엣을 과시해 마세라티의 시그니처 디자인을 완성한다. 르반떼의 내부는 손바느질로 마감한 가죽시트와 대시보드 사이드패널을 적용해 동급 최고의 럭셔리함을 자랑한다. 580L의 넓은 적재 공간을 자랑하는 트렁크는 부피가 큰 짐을 넉넉하게 보관할 수 있다.

르반떼는 최첨단 3.0L V6 엔진을 보유하고 있다. 트윈 터보 가솔린 엔진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마세라티만의 시그니처 배기음을 만들어낸다. 최대 출력 430마력(르반떼 S 기준), 최고 시속 264㎞를 발휘한다.

르반떼는 디젤 모델도 선택 가능하다. 마세라티 파워트레인 책임자 마티넬리의 지휘로 개발된 3L V6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최고 출력 275마력을 낸다. L당 9.3㎞의 복합 연비로 재주유 없이 630㎞ 이상을 달릴 수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