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장나라, 수술vs아이 선택→북받친 통곡…믿고 보는 눈물의 여왕 클라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6 12:57   수정 2020-06-26 12:59

'오마베' 장나라, 수술vs아이 선택→북받친 통곡…믿고 보는 눈물의 여왕 클라스

오 마이 베이비 (사진=tvN)


장나라가 끝내 난임 수술을 받으며 엄마의 꿈을 유보했다. 특히 그림책에 적힌 ‘엄마’라는 한 마디에 단단히 붙들고 있던 빗장이 풀리듯 눈물을 폭발시키는 엔딩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트려버렸다.

지난 25일(목)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 14회는 장하리(장나라 분)가 수술과 아이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 갈림길에 서며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했다. 그 동안 자신의 아이만은 절대 포기할 수 없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던 장하리였기에 그녀의 선택에 시청자의 관심이 쏠렸다.

이 날 장하리는 결혼과 행복에 대한 고민과 두려운 마음을 뒤로 한 채 한이상(고준 분)의 프러포즈에 응답했고, 한이상은 “우리가 좋았던 순간을 잘 떠올려보면서 아름다운 미래를 한번 그려 보아요”라며 행복을 약속해 안방극장에 설렘을 폭발시켰다.

그런 가운데 장하리와 한이상은 아빠에 얽힌 아픈 기억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서로에게 더욱 공감했다. 특히 장하리는 “우리 엄마는 하루 종일 기다려서 7만8천원 받아 돌아오는데 너무 비참했대요. 그날만 생각하면 치가 떨려서 그 생각으로 이 악물고 살았대요”라며 아빠가 모녀의 곁을 떠난 날보다 엄마가 생활비를 얻기 위해 아빠를 찾아갔던 날이 더욱 가슴에 사무쳐 그를 용서할 수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한이상은 “아버지가 용서가 안 되면 안 하면 되지. 근데 그냥 한 번 봐요. 보면 미워했던 마음이 아무 것도 아닌 걸 수도 있어”라며 상처 입은 장하리의 가슴에 따뜻한 봄바람을 불어넣으며 위로해 뭉클한 감동을 자아냈다.

결국 장하리는 한이상의 위로에 용기를 내 마지막으로 아빠를 만나보기로 했다. 특히 장하리는 가족없이 한 평생 외로웠다는 아빠의 말에 가슴 아파했다. 이어 아빠가 “이거 때문에 속상했었다며?”라는 말과 함께 초등학교 졸업식 날 주지 못한 꽃다발을 선물로 건네자 울컥 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흘러간 세월처럼 부쩍 늙어버린 아빠의 쓸쓸한 뒷모습을 오랫동안 보고 서 있는 장하리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물들였다.

하지만 핑크빛 꽃길만 펼쳐질 줄 알았던 이상하리 커플에게 뜻하지 않은 위기가 찾아왔다. 장하리는 나날이 커져가는 내막증 혹 때문에 수술이 불가피해졌고, 한이상은 3개월동안 온 힘을 쏟았던 난임 시술 결과가 좋지 않았던 것. 결국 장하리는 갑자기 찾아온 극심한 고통에 병원에 입원했고, 의사의 권유로 수술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 기로에 서게 됐다. 이후 한이상과 옥란(김혜옥 분)은 장하리의 수술을 설득하기 위해 나선 가운데 옥란은 누구보다 자신의 딸이 평범한 가정을 꾸리고 엄마가 되길 원했던 간절한 마음을 알았기에 “안 되는 건 안 되는 대로 할 수 있는 걸 하며 살아야지. 지금은 큰일 날 거 같아도 이걸로 네가 불행해지지 않아. 엄만 네가 그렇게 살지 않을 걸 믿어”라며 응원했다. 이와 함께 장하리가 마음을 강하게 먹을 수 있도록 용기를 불어넣는 엄마의 진심에 시청자 또한 더욱 공감하고 몰입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참았던 장하리의 눈물샘이 폭발하며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수술을 끝내고 무사히 출근했지만 ‘더 베이비’ 독자들에게 추천할 책을 정리하던 중 우연히 ‘나의 엄마’라는 제목의 그림책을 보고 마음이 덜컹 흔들리게 된 것. 그림책 속 아이가 자라면서 수없이 부르는,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단 한마디 ‘엄마’를 보고 눈물이 고이던 장하리는 결국 이제까지 꾹꾹 참았던 울음을 터트렸다. 점점 커지는 장하리의 흐느낌과 함께 후배들은 그녀의 슬픈 울음에 누구도 말을 건네지 못했고, 한이상 역시 그런 장하리를 보며 마음이 찢어질 듯 아팠지만 그저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그토록 간절히 원하던 아이를 잠시 내려놓으며 가슴 속 깊은 곳에 묻어뒀던 아픔을 토해내듯 아프게 우는 장하리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했다. 특히 장나라는 북받쳐 오르는 슬픔과 상처 받은 아픔을 쏟아내는 눈물 열연으로 명불허전 눈물의 여왕 클래스를 증명했다. 과연 “아이가 기적인 사람들은 1%의 가능성에도 기대를 걸어요. 가능할 겁니다”라는 한이상의 말처럼 이상하리 커플에게 1%의 기적이 일어날지 시청자의 뜨거운 응원이 쏟아졌다.

한편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50분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