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동생 그룹' 위클리 "매일 보고 싶도록 친근한 모습 보여드릴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30 16:43   수정 2020-06-30 16:45

'에이핑크 동생 그룹' 위클리 "매일 보고 싶도록 친근한 모습 보여드릴 것"


'에이핑크 여동생 그룹' 위클리(Weeekly)가 데뷔 소감을 밝혔다.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위클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에서 그룹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론칭하는 걸그룹이다. 이날 리더 이수진은 "기다려왔던 순간인 만큼, 지금이 특별하게 느껴진다. 떨리고 또 설렌다"며 "너무 꿈만 같고 기쁘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렇게 큰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할 줄 몰랐는데 정말 행복하다. 이제 조금씩 실감이 난다. 오랜 시간 이 순간을 위해 연습을 해왔는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지윤은 "위클리는 매일 매일 새롭고 특별한 일주일을 선물해드리겠다는 의미가 있다"고 팀명을 소개하고는 "매일 보고싶도록 다양하고 친근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위클리는 이날 오후 6시 데뷔 앨범 '위 아'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태그 미(Tag Me, @Me)'로 본격적인 데뷔 활동에 돌입한다. 위클리 첫 번째 미니앨범 '위 아'는 평범하면서도 매일 특별한 10대 소녀들의 못 말리는 일상과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보여주는 앨범이다.

신지윤은 "각기 다른 매력의 다섯 트랙으로 구성됐다. 우리의 솔직 당당한 매력을 보실 수 있는 것은 물론, 위클리가 어떤 그룹인지 잘 알 수 있는 앨범이다"면서 "'위 아'는 도라에몽 만능 주머니 같은 앨범인 것 같다. 없는 게 없는 주머니 같은 앨범이다. 도라에몽이 친구들을 행복하게 해주듯이 우리도 좋은 에너지를 주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