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의 계속된 영토 확장은 '원조선 회복 전쟁'…한민족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개척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6 09:00  

고구려의 계속된 영토 확장은 '원조선 회복 전쟁'…한민족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개척했다

‘원조선 회복’ 나선 고구려
<삼국유사>는 왕력 편에 ‘주몽은 단군의 아들(朱蒙…鄒蒙 壇君之子)’이라고 기술했고, <수서>를 비롯한 여러 책에도 고구려의 땅은 본래 고죽국(孤竹國)이라는 글이 있다. <삼국사기>에도 247년조에 ‘평양은 본래 선인인 왕검이 있었던 곳(平壤者本仙人王儉之宅也)’이라고 적어 원조선이 고구려와 특별한 관련이 있음을 보여준다. <삼국사기>는 또 주몽이 벌인 정복사업들을 기록하면서 ‘다물려어위복구토(多勿麗語謂復舊土)’라고 평가했다. ‘다물’은 고구려 말인데, 옛 땅(구토)을 수복한다는 뜻이다. 다시 말하면 옛 질서와 체제를 회복한다는 의미다. 그러니까 고구려는 건국 당시부터 원조선의 질서를 회복하고 옛 영토를 수복하는 일을 일종의 국시로 삼은 것이다.
끊임없이 진행한 정복전쟁
고구려는 초기부터 백두산 주변에 있는 행인국, 동해북부와 연해주에 걸쳐 있는 북옥저 등을 정복했다. 뒤를 이은 임금들도 양맥·개마·구다·동옥저·갈사·조나·주나 등 크고 작은 소국을 병합했다. 대체로 백두산 지역, 압록강 남쪽 지역, 동해안 일대, 연해주 일대, 그리고 중만주의 부여 영토까지 이르는 넓은 지역이다. 한편 대외전쟁을 펼쳐 2대 유리왕 때부터 북쪽의 선비족을 공격하고, 한나라가 남겨둔 잔존 세력들을 몰아냈다. 5대 모본왕은 서기 49년에 요동지방과 요서지방을 지나 현재의 베이징 근처와 그 이북인 북평·어양·상곡·태원 등을 공격했다. 뒤이어 6대 태조대왕은 요서지방에 10성을 쌓아 관리지역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19대 광개토태왕은 22년간 재위하며 우리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개척, ‘국강상광개토경호태왕’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역사공동체의 정통성 계승
고구려가 700년 이상 끊임없이 중국 세력과 경쟁하고 싸운 것은 현실적으로는 영토를 확장하고 강대국으로 성장하려는 목표 때문이었다. 하지만 인간의 행위, 더구나 특별한 목적을 지닌 집단의 행동은 현실적인 이익만을 좇아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고구려로서는 역사에서 사라진 원조선 땅, 잃어버리고 상처 난 자존심을 회복해 ‘원조선 계승성’을 구현하는 목적도 있었다고 판단한다. 마찬가지로 남쪽으로 백제와 신라를 공격한 것은 단순한 영토쟁탈전을 넘어 원조선의 질서를 완성하기 위한 일종의 통일전쟁 성격도 있었다고 여겨진다.(윤명철 <고구려 역사에서 미래로>)

궁금하다. 우리 민족이 자주성을 지키는 가운데 민족공동체로서 장구한 역사를 유지한 까닭은 무엇일까? 고구려가 큰 나라가 될 수 있었던 명분과 힘은 무엇일까? 원조선에서 출발해 오랫동안 통일과 분열의 변증법을 거쳐 온 역사공동체라는 정통성과 계승성 때문이 아닐까?

독립군들은 만주 벌판에서 싸울 때 단군을 앞세우고, ‘다물단’을 만들었고, 조선 고구려 발해의 역사를 공부했다. 북한과의 체제 경쟁, 강대국들과의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면 지금도 역사의 정통성과 계승성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윤명철 < 동국대 명예교수·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
√ 기억해주세요
고구려가 700년 이상 끊임없이 중국 세력과 경쟁하고 싸운 것은 현실적으로는 영토를 확장하고 강대국으로 성장하려는 목표 때문이었다. 고구려로서는 역사에서 사라진 원조선 땅, 잃어버리고 상처 난 자존심을 회복해 ‘원조선 계승성’을 구현하는 목적도 있었다고 판단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