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지역별 의료격차 심각...산모 이송 시간만 14배 차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7 19:18   수정 2020-07-07 19:20

‘차이나는 클라스’ 지역별 의료격차 심각...산모 이송 시간만 14배 차이?

차이나는 클라스 (사진=JTBC)

예방의학 권위자 기모란 교수가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현명한 방법을 전한다.

7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예방의학 권위자 기모란 교수가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현명한 방법을 소개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 중 기모란 교수는 "카페 공화국인 서울에 카페보다 많은 게 있다"라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답은 바로 병원으로 기모란 교수는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카페는 1만 5천여 곳, 병원은 1만 7천여 곳이다. 그야말로 대한민국은 병원 천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건 대도시만의 이야기다"라고 덧붙이며 충격적인 말을 이어갔다. 산모가 분만의료기관에 도착하는 평균 시간을 비교해보면, 서울이 3.1분 걸리는 것에 비해 전남은 42.4분이나 소요된다는 것. 이는 산모와 신생아 사망률 증가라는 끔찍한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남보라는 "지방 촬영에서 개에 머리를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치료 가능한 병원이 없어 서둘러 서울로 향했다"라며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날 기모란 교수는 병원을 가지 못하거나 멀어서 사망하는 한국 의료의 현실을 짚어봤다.

이어 기모란 교수는 영국의 전 국민 100%무상 의료서비스 'NHS'를 소개했다. 1948년 제2차 세계대전 후 윌리엄 처칠은 전쟁 후 의료를 국가사업으로 여기고 경제학자 베버리지와 함께 ‘요람에서 무덤까지’ 책임지는 100% 무상의료 서비스 NHS(National Health Service)를 만들었다. 이는 말 그대로 소득 관계없이 전 국민이 공짜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영국의 의료제도다. 그러나 이로부터 70여 년이 지난 2020년, 영국은 약 28만 명의 확진자와 약 4만 4천 명의 사망자라는 불명예와 함께 유럽 최대 코로나 사망국이 됐다. 기모란 교수는 "영국은 공공의료가 아니라 OO에 문제가 있었다"라고 진단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영국 의료 시스템의 문제점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기모란 교수와 함께하는 '코로나 시대, 국토 안보만큼 의료 안보가 중요하다' 문답은 7월 7일(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