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송지은, 시크릿에서 솔로로…다시 꿈꾸는 예쁜 나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7 12:02   수정 2020-07-27 12:04

[인터뷰+] 송지은, 시크릿에서 솔로로…다시 꿈꾸는 예쁜 나이


그룹 시크릿에서 솔로 가수로, 송지은이 다시금 새로운 '꿈'을 꾼다. 4년 만에 솔로 앨범으로 컴백한 그는 목소리로 위로와 행복을 줄 수 있는 가수라는 직업에 감사하다고 했다. 싱그럽고 밝은 미소로 음악과 꿈을 이야기하는 송지은을 보고 있자니 절로 '참, 예쁜 나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송지은은 지난 26일 세 번째 미니앨범 '드림(Dream)'을 발매했다. 그간 각종 드라마 OST로 꾸준히 노래해 온 그였지만 솔로 앨범을 내는 건 지난 2016년 9월 발표한 두 번째 미니앨범 '바비 돌(Bobby Doll)' 이후 무려 4년 만. 오랜만에 가수로서 팬들 앞에 서는 송지은은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인터뷰 내내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번에는 방송 활동보다는 온전히 음악에만 신경을 썼다. 이 음악으로 무엇을 보여줄 수 있을지, 앨범 자체에 신경을 기울였다"고 했다.

그룹 시크릿의 메인보컬 출신이자 보컬리스트로도 사랑받았던 그를 기다린 이들이 적지 않았다. 이러한 마음은 본인 또한 마찬가지였다고. 송지은은 "내 앨범을 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노래에 대한 갈증이 많았다"며 "음악은 표현하고 싶은 메시지나 느낌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재미이자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OST에 참여하는 것도 어느 정도 음악에 대한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긴 했지만, 드라마의 의도에 맞춰야 하니 오롯이 내 이야기를 담거나 해석할 수는 없었다. 온전한 나의 메시지를 표현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행복함을 주는 음악을 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고백했다.

송지은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꿈'이었다. 잘 때 꾸는 꿈과 바라고자 하는 것, 희망하는 것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지닌 '꿈'이라는 단어로 본인의 상황과 심경을 다채롭게 대변했다. 발라드부터 청량하고 트렌디한 분위기의 곡, 따스한 느낌의 팬송까지 다시금 무대라는 꿈을 이루고자 하는 송지은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겼다. 시원한 트로피컬 콘셉트로 꿈속에서도 사랑하는 사람과 여행을 하고 싶다는 내용의 타이틀곡 'MIL(Make it love)', 꿈에서 깼을 때의 희미한 느낌처럼 한순간 사라진 아름다웠던 과거를 그리워하는 발라드곡 '신기루', 잠에 들기 전 편안한 힐링을 선사하는 팬송인 '크래들송(Cradlesong)' 등으로 보컬리스트 송지은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다.

타이틀곡 'MIL(Make It Love)'은 하고 싶고, 이루고 싶은 꿈을 그린 노래다. 'MIL'은 1인치의 1000분의 1의 길이로 상당히 가까운 거리를 의미하는데, 사랑하는 연인이랑 하루 종일 간격 없이 가까이 붙어있고 싶은 마음을 이에 빗대어 표현했다. 시크릿 메인보컬 출신인 송지은은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팀의 중심을 잡았고, 솔로로도 '미친 거니', '희망고문', '쳐다보지 마', '텔 미(Tell Me)' 등 보컬이 돋보이는 곡들을 발표하며 역량을 입증해왔다. 그는 이번에 발라드가 아닌, 상큼 발랄한 '서머송'을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

이에 대해 송지은은 "가장 메시지를 담기 좋은 음악은 발라드다. 하지만 앨범을 계획한 게 한참 무더워지기 전인 여름이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많은 이들이 힘든 시기인데 4년 만에 나타나서 진지하게 내 얘기를 하는 게 과연 맞을까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음악으로 치유를 많이 받았다. 이어폰을 꽂고 대중교통을 탈 때 신나는 음악을 들으면 내가 마치 그 노래 속 주인공이 된 것 같고, 세상에 나만 있는 것 같았다. 음악이 경쾌해지면 나도 밝아지고 음악이 우울해지면 덩달아 기분이 다운되는 걸 느꼈다"면서 "요즘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여행을 가고 싶어도 못 가지 않냐. 그런 것들이 답답함으로 남아있을 것 같더라. 그래서 같이 여행하는 느낌을 주는 노래가 있다면 어떨까 싶었다. 운전하거나 지하철을 탈 때 이 노래를 듣는 것만으로도 어딘가 떠나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다는 간단하고 조그마한 마음에서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지은은 "원래는 이런 밝은 분위기의 노래를 안 하려고 했다. 시크릿 메인 보컬로 있을 때도 비슷한 느낌의 곡을 많이 해서 졸업해야겠다고 했는데, 여름에 느끼는 감정을 솔직하게 음악에 녹여봐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정한 틀에 가두기보다는 하고 싶은 걸 느끼는 그대로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에 발라드를 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솔로 송지은에게 단연 빼놓을 수 없는 히트곡은 2014년 발표했던 '예쁜 나이 25'다. 당시 25세였던 그는 당차고 솔직한 매력이 가득 찬 이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다. 송지은은 "그때 몇 달만 있으면 꺾인다는 얘기를 정말 많이 들어서 불안함이 있었다. 작곡가랑 얘기하던 중에 '아이돌로서 너무 늦은 것 같다'는 말을 했더니 '무슨 소리냐. 네 나이가 제일 예쁜 나이다. 너는 서른이 돼도 예쁘다'고 해주더라. 그 말에 자신감이 생겼다. 25세만이 아닌, 오늘을 사는 나이가 예쁜 나이라는 생각으로 만든 노래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가수로서 다시 출발을 알린 송지은의 '지금'은 어떤 나이일까. 그는 "25세를 기점으로 자존감이 되게 많이 회복돼 굳어졌다. 오히려 서른이 되면 훨씬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런 마음이 확고하게 자리 잡아 31세가 된 지금도 나는 제일 행복하고 예쁜 나이라고 생각한다"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앳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르던 과거 송지은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다. 한층 성숙하고 안정적인 모습의 그는 앞선 2년의 공백기에 대해서도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송지은은 "28~30세 때 정말 힘들었다. 모든 상황 자체가 바뀌고 안전한 울타리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사라지면서 한없이 약해졌다. 스케줄도 없어지니까 불안했다. 친구들을 만나서 밥을 먹는 것도 한순간이고, 운동으로 해소하려고 해도 잠시뿐이었다. 생각이 계속 꼬리를 물다 보면 결국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더라. 그래서 안 좋은 걸 상상하는 습관을 버렸다. 일어나지 않은 일을 미리 생각하지 않는다"며 "2년의 공백기는 너무 힘들어서 다시는 겪고 싶지 않은 상처가 맞다. 하지만 그 시간이 없었다면 31세의 나도 없었을 거다. 고마운 시간이다"고 회상했다.


송지은은 최근 유튜브 채널 '뽀송지은'을 오픈했다. 의미는 'For 송지은'으로, 나를 알아가고 찾아가는, 그야말로 본인의 이야기에 집중하는 시간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앞서 채널 오픈 소식을 전하며 송지은은 "나를 사랑하지 않았던 때가 있었다"고 채널명 'For 송지은' 탄생 비하인드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송지은은 성장의 전환점이 됐던 25세 때를 떠올렸다. 그는 "25세 전에는 모든 기준이 내가 아닌 남한테 있었다. 그러니 계속 내가 가지고 있는 것과 남을 비교하면서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게 되더라. 다른 사람이 더 행복해 보이는 비교 의식이 나를 갉아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25세 이후로 시선을 남이 아닌 나로 옮겼더니 되려 타인한테 주고 싶은 게 생기더라. 나를 아껴주고, 사랑해 주고, 파악하며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니 다른 사람들이 더 보이기 시작했다. 나를 사랑하는 에너지가 밖으로 나가 다른 사람에게도 전해지는 걸 경험한 사건이었다"면서 "그걸 보고 용기를 얻었다. 타인에게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연예인이라면 나의 아팠던 과정까지도 공유하면서 조금은 대중한테 위로를 줄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고 밝혔다.

송지은은 가수와 배우를 병행하며 활동을 이어갈 생각이다. 그는 "음악이랑 연기 둘 다 너무 재밌다. 음악은 초등학생 때부터 좋아하던 거라 계속하고 싶은 마음이 크고, 연기는 데뷔 후 타의로 시작한 일이긴 하지만 이를 통해 치유받는 느낌이 든다"며 "중학생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오래 해서 원래의 성격이 네모였다면 계속 깎여 어느 순간 동그래졌다. 그런데 연기를 할 때는 내 깊숙한 곳에 있는 본연의 모습들이 하나씩 튀어나올 때가 있어 속이 시원하더라. 음악은 하면 편안한 마음이고, 연기는 치유받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송지은은 "가수와 배우 하나만 하라는 사람들도 있지만, 가수로 시작했다고 해서 반드시 가수로 끝나야 한다는 공식이 있는 건 아니라 생각한다. 가수로는 언제든지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주저하지 않고 앨범을 만들 생각이다. 또 공백기 동안 몇 곡 작곡에 참여하면서 작곡에도 재미를 느꼈다. 음악 활동은 멈추지 않고 꾸준히 할 것 같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이번 앨범 '드림'은 공식파괴자인 제가 가수 송지은으로 내는 결과물로서 또 다른 시작의 느낌이 있다"며 밝게 웃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