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경헌, "인정사정 볼 것 없다" ... 어둠 작가와 숨 막히는 갯벌 육탄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2 00:45   수정 2020-08-12 00:47

'불타는 청춘' 강경헌, "인정사정 볼 것 없다" ... 어둠 작가와 숨 막히는 갯벌 육탄전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강경헌이 어둠 작가와의 숨막히는 육탄전을 벌여 큰 웃음을 줬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불청' 멤버들과 제작진이 장어 회식을 두고 '불청스포츠' 대결을 펼쳤다.

이날 불청 멤버 중 임성은, 강경헌, 송은영, 김부용은 제작진과 맞서 달리기 대결을 펼쳤다. 특히 강경헌은 어둠의 작가와의 대결에 앞서 "너 여기 파묻히고 싶어?"라며 기선제압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 둘은 지난 양평 여행때 펼쳤던 여자 축구 경기에서도 서로를 경계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이날은 강경헌이 먼저 어둠의 작가를 진흙탕에 냅다 꽂으며 공격권을 가졌고 이에 질세라 어둠 보스 작가는 트라이앵글 초크를 시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흙탕에서 두 여인의 인정사정 볼 것없는 육탄전은 계속 됐고, 둘의 육탄전은 UFC를 떠올리게 했다. 김부용은 "둘이 완전 개싸움이야"라고 말해 또 한번 웃음이 터졌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