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센스' 정철민 PD "기획 단계부터 유재석 생각" [일문일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2 10:11   수정 2020-09-02 10:13

'식스센스' 정철민 PD "기획 단계부터 유재석 생각" [일문일답]

식스센스 (사진=tvN)


‘식스센스’ 정철민 PD와의 6문 6답과 1회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다.

내일(3일) 첫 방송되는 ‘식스센스’는 다섯 명의 멤버와 매주 한 명의 게스트, 총 여섯 명이 이색적인 주제의 장소나 인물들을 찾아다니며 오감을 뛰어넘은 육감을 발휘해 진짜 속에서 가짜를 찾아내는 ‘육감 현혹 버라이어티’다. 그간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호흡을 맞춘 유재석과 정철민 PD의 재회 작으로,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가 고정 멤버로 출연을 확정 지으며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선공개된 1회 오프닝 영상에서는 멤버들과 첫 회 게스트 이상엽이 연신 웃음을 자극한다. 아침부터 춤까지 불사하는 멤버들의 열정에 유재석이 “자꾸 콧잔등에 땀이 나”라며 당황하자, 제시는 엉뚱하게 유재석의 뽀송한 목덜미를 보며 “괜찮아요. 멀쩡해요”라고 답한다. 제시에게 “컴온~”을 외치며 땀난 콧잔등을 가리키는 유재석은 ‘컴온’ 한 마디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를 예고하는 대목. 제시 덕분에 별안간 이름을 잃어버린 첫 회 게스트 이상엽과 멤버들의 호흡 역시 궁금증을 높인다.

이에 대한민국 최고의 MC 유재석과 고정 예능은 처음인 오나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능 만렙 전소민, 예능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제시, 남다른 끼를 갖춘 미주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식스센스’의 연출을 맡은 정철민 PD가 프로그램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왔다.

Q1. 육감 현혹 버라이어티 ‘식스센스’를 기획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요?

저는 출연진들이 몰입해서 즐길 수 있는 판을 깔아주는 걸 좋아하는 편입니다. 출연진들이 스스로 즐겁고, 궁금하고 즐거워야 프로그램이 재미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간 여러 가지 설정이나 심리적인 요소가 있는 상황, 공간 등을 두고 프로그램을 진행해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중 유재석 씨와 통화를 하다가 생각해보니, 방송인들이 실질적으로 방송 외에 어딘가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게 다소 어렵기 때문에 요즘 핫한 사람이나 장소 등을 잘 모르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물론이고, 멤버들이 궁금해하는 것들을 기획에 녹이게 됐습니다. 아주 특이한 식당이나 특이한 사람 위주로 포인트를 잡게 됐고, 예능적인 요소를 가미하기 위해 세 가지 보기 중 한 곳은 가짜라는 예능적 상황을 넣게 됐습니다.

출연진들의 심리 구조를 보여줄 수 있고, 그들이 직접 뛰어놀 수 있는 재미있는 판에 실질적 볼거리를 가미해봐야겠다는 생각이 ‘식스센스’가 탄생한 배경입니다.

Q2. 유재석 씨와 함께 ‘식스센스’를 시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일단 어떤 프로그램을 기획하든 메인 MC로 유재석 씨를 떠올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유재석이라는 든든한 버팀목이 있어서 지금의 제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저와 유재석 씨는 예전부터 많은 이야기를 나눠왔고, 서로 일하는 스타일이나 생각하는 지점이 비슷하기 때문에 의견 조율도 잘 됩니다. 그래서 ‘식스센스’도 기획 단계부터 유재석 씨를 생각하게 됐고, 함께 하게 됐습니다.

Q3. PD님은 그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출연진 간의 케미를 유쾌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또 하나의 즐거움을 선사하셨습니다. 그래서 ‘식스센스’의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의 호흡 역시 궁금증을 모으는데요.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를 캐스팅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는 대중들에게 낯설지만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고, 좋은 사람을 찾아내서 섭외하는 걸 좋아하는 편입니다. 오나라 씨 역시 작품을 보며 ‘저분은 어떤 분일까?’라는 궁금증이 생겼고, 예능에 출연한 모습을 보니 독특한 자기만의 매력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개성 강한 전소민, 제시, 미주 씨를 잘 이끌어 줄 수 있으면서도, 세 명과 결이 비슷할 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설득 끝에 오나라 씨가 첫 고정 예능 출연을 확정 지으면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전소민 씨는 저와 친분이 있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잘하고, 매사에 열심히 하는 친구인 걸 알아서 섭외를 생각하게 됐습니다. 제시 씨는 다른 예능에서 게스트로 몇 번 뵌 결과, 겉으로는 강해 보여도 속은 여린 친구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 시청자 분들께 알고 보면 배려심 넘치고 약간은 소심한 제시 씨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미주 씨는 정말 열심히 하는 모습에 반해 섭외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Q4. ‘식스센스’는 진짜 속에서 가짜를 찾아내는 육감 현혹 버라이어티입니다. 진짜 같은 가짜를 만들기 위한 과정이나 노력을 예고해주실 수 있나요?

진짜 같은 가짜를 만들기 위해 세트 팀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세트 팀뿐만 아니라 작가, 피디 등 전 스태프가 육감 현혹시키는 하나의 집단이 되어 출연진들을 제대로 속여보자는 마음으로 사소한 디테일까지 모두 챙겨가며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덕분에 시청자분들도 깜짝 놀라실 만한 포인트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Q5. ‘식스센스’의 첫 회 게스트로 이상엽 씨를 섭외하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이상엽 씨는 잘생긴 비주얼과 좋은 연기력 등 다양한 매력을 갖고 계시지만, 개인적으로는 편안함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쉽게 편해지고, 친해질 수 있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개성 강한 ‘식스센스’ 멤버들과 금방 잘 어울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첫 회 게스트로 모시게 되었습니다.

첫 촬영 현장에서도 이상엽 씨가 갖고 있는 편안함이 잘 묻어났습니다. 제시 씨도 5분 정도 어색해하더니, 금세 편해져서 장난도 칠 정도였습니다. 멤버들이 고정하면 안 되냐고 할 정도로 좋은 케미를 보여주셨습니다.

Q6. ‘식스센스’의 첫 방송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요?

여기가 진짜일까 가짜일까 싶을 정도로 디테일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식스센스’ 제작진의 노력과 수고가 담긴 볼거리이고, 두 번째는 멤버들의 호흡과 케미입니다. 멤버들이 어떤 케미를 만들어나갈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세 번째는 유재석이라는 MC가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 씨 사이에서 어떻게 버텨내며 이끌어가려 노력하는지를 주목해 주시면 첫 방송을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분들께 부탁드리고 싶은 점은 방송을 보시다 보면, 이곳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검색해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실 겁니다. 끝까지 검색하지 않고 육감을 동원해 함께 즐겨주시면 더 재미있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식스센스’는 내일(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