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용품 업계 '비대면 마케팅' 열풍…온라인 피팅에 스타골퍼 '랜선 레슨'까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7 17:05   수정 2020-09-08 00:51

골프용품 업계 '비대면 마케팅' 열풍…온라인 피팅에 스타골퍼 '랜선 레슨'까지


한국 미즈노는 최근 ‘미즈노 골프 랜선 상담소’를 개설했다. 골프 고민이 있는 모든 골퍼가 대상이다. 자신의 영상을 올리면 미즈노 소속 현역 프로골퍼가 1 대 1 맞춤형 레슨을 제공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신청은 미즈노 공식 인스타그램 내 일명 ‘DM’으로 불리는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받는다. 미즈노 소속 투어 프로가 영상을 살펴보고 솔루션을 다시 영상으로 제공하는 식이다. 신청 방법부터 레슨까지 단 한 번의 접촉 없이 진행돼 ‘랜선 레슨’으로도 불린다.

한국미즈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골프 전시회와 클럽 시타회 등 기존의 다양한 체험 활동이 축소되면서 어떻게 하면 고객들에게 다가갈까 고민하던 끝에 나왔다”고 전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암흑기’에 골프 기업들이 저마다 ‘비대면 행사’를 마련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 기업 간 아이디어 전쟁이 펼쳐지면서 ‘랜선 레슨’ ‘랜선 피팅’ 등 골프산업에 새로운 키워드가 등장했다.
랜선 레슨, 언택트 피팅까지
이미 언택트에 익숙한 골프 소비자는 비대면 서비스를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언택트 바람이 불면서 기업들의 과감한 투자도 이어지고 있다. 미즈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자사가 후원하는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문경준(38),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이승현(29), 김아림(25) 등을 ‘일일 선생님’으로 섭외했다.

대회 수가 대폭 줄면서 팬들과 소통 기회를 모색하던 선수들의 반응도 좋다. 여기에 응모한 고객 중 총 50명에게 추첨을 통해 각종 경품을 제공한다. 또 선정된 18건의 사연과 레슨 영상을 편집해 SNS 채널에 공개하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야마하가 코로나19 시대 전부터 기획했던 ‘무료 대여’ 서비스 ‘2020 리믹스 원정대’의 인기는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1주일간 야마하골프클럽을 왕복 택배비만 내고 빌리는 서비스.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시 반납하면 돼 소비자로선 부담이 없어 지금까지도 매월 선착순 500명 경쟁이 치열하다.
볼 피팅에 웨지 피팅까지 ‘비대면’
브리지스톤은 ‘언택트 볼 피팅’ 웹 서비스를 최근 출시했다. 시장에 생소한 ‘볼 피팅’에 비대면 요소까지 더한 것. 비거리와 구질 등 데이터를 입력하고 골퍼에 맞는 자사의 골프공을 제공하는 식이다. 성별과 나이, 평균 스코어, 구질, 탄도 등도 볼 피팅에 반영되는 요소다.

데이터를 입력하면 기존에 누적된 220만 명의 데이터를 통해 해당 소비자와 가장 잘 맞는 ‘개인 맞춤형’ 브리지스톤 공을 알려준다. 브리지스톤 관계자는 “시중에 나와 있는 골프공 코어의 피스(piece) 수와 커버 종류의 조합이 수십 가지인 상황에서 내게 맞는 공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골프공 모델별 특성을 소비자 패턴에 맞춰 추천해 주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타이틀리스트는 비대면 웨지 피팅 서비스 ‘웨지 셀렉트 툴’을 내놨다. 디봇 자국, 웨지로 구사하는 샷 등 여덟 가지 문항에 답하면 이에 맞는 웨지를 골퍼에게 추천해 주는 서비스다. 자주 찾는 골프장의 잔디와 벙커 상태까지 체크해 데이터 내에서 가장 적합한 웨지를 소비자에게 권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