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김남주, 순백의 에이핑크서 강인한 여전사로…콘셉트 장인 노린다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7 17:49   수정 2020-09-07 17:51

'솔로 데뷔' 김남주, 순백의 에이핑크서 강인한 여전사로…콘셉트 장인 노린다 [종합]


그룹 에이핑크 김남주가 솔로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데뷔 10년 차 에이핑크의 멤버인 그는 "아직 보여줄 게 많다"며 단단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남주는 7일 오후 첫 싱글앨범 '버드(Bird)' 발표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데뷔 이후 첫 솔로에 도전하는 김남주는 이날 "앨범 구상은 꽤 오래됐고, 정식으로 준비한 건 '덤더럼' 활동이 끝난 후였다"면서 "에이핑크 활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왔고, 다방면으로 개인 활동도 많이 했지만 온전한 나 김남주만의 색깔을 보여주기에는 팀이다 보니 한계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 앨범을 새롭게 만들게 됐다. 내게는 굉장히 떨리는 순간이다.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께서 음악을 좋아해주셨으면 한다"는 벅찬 소감을 전했다.

김남주의 첫 싱글앨범 '버드'는 솔로 아티스트 김남주가 거침없는 날갯짓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담은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동양적 요소가 적절히 가미된 트랩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모든 것과 꿈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비상하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를 녹였다.

단발로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김남주의 모습, 강렬한 퍼포먼스 등이 시선을 사로 잡는다. 김남주는 이번 콘셉트는 "강인한 여전사"라고 했다. 그는 "'버드'는 무조건 퍼포먼스랑 함께 즐기면 더 좋은 노래다. 콘셉트 구상을 굉장히 오래 했다. 하나의 콘셉트로 보여드릴 수 있는 퍼포먼스가 많기 때문이다"면서 "책이나 영화를 보면서 콘셉트를 잡았다. 그것들을 통해 의상이나 무대, 안무 등이 일맥상통하게 잘 나왔다. 그래서 생각보다 더 퀄리티 있는 작업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듣고 싶은 수식어 역시 '콘셉트 장인'이라고. 그는 "다양한 색을 소화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하니 이 말이 정말 좋더라. 에이핑크처럼 솔로 가수 김남주로서도 꾸준히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해보면 어떨까 싶다"고 털어놨다.


에이핑크 김남주, 솔로 김남주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는 "이걸 한 번에 볼 수 있게 준비해 봤다"며 손가락을 활짝 펴 보였다. 그러면서 "손톱을 한 쪽은 화이트, 다른 쪽은 블랙으로 표현했다. 화이트로는 순백의 순수한 에이핑크의 남주를 표현하고 싶었다. 반면 어둡고 강렬한 블랙은 솔로 가수 김남주의 색이 아닐까 싶다. 조금 더 당당한 김남주의 모습을 솔로 앨범에서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재치 있게 설명했다.

김남주는 정은지, 오하영에 이어 그룹 내 세 번째 주자로 솔로 출격한다. 김남주는 "멤버들이 연락을 해서 떨리겠다면서 잘하라고 말해줬다. 평소에도 너무 많은 응원을 해준다. 초롱 언니는 음악 하나하나까지 신경 써준다. 멤버마다 다르게 응원을 해주는데 일단 전체적으로 궁금해하더라. 뮤직비디오를 보여달라고 하고, 노래를 들려달라고 하기도 한다"며 밝게 웃었다.

이어 "항상 누군가 개인활동을 할 때 대놓고 표현하지는 않아도 신경을 많이 써준다. 먼저 솔로를 했다고 해서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고 말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힘내라면서 먼저 다가와주는 팀이다. 멤버들의 따뜻함 속에 외롭지 않게 준비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남주의 신곡 작업에는 (여자)아이들 소연, 히트 작곡가 빅싼초,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수석 안무가 리아킴까지 참여하며 초호화 라인업을 완성했다.

김남주는 Mnet '퀸덤'에 출연한 소연의 모습을 보고 직접 본인이 작업을 제안했다고 했다. 그는 "작업을 하고 나서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이번 선택이 옳았다고 생각했다. 후배 소연은 정말 귀엽다. 나한테는 아기 같고 귀엽다. 그런데 프로듀서로서의 소연은 카리스마가 넘친다. 내가 잡지 못하는 걸 오히려 소연이 섬세하게 잡아주더라. 녹음도 오래 걸렸다. 디테일 하나 하나를 다 잡아줘서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좋은 프로듀서이자 선후배의 관계가 되고 있지 않나 싶다"고 털어놨다.


에이핑크는 올해 '덤더럼'으로 4년 9개월 만에 차트 올킬을 기록하며 장수 걸그룹으로서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김남주는 "10년 차니까 오래된 그룹이라는 말을 많이 듣는데 우리는 오래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도 보여드릴 게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마의 7년'이라는 말도 있는데 10년 차가 되기까지 꾸준히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이 순간 자체가 굉장히 자랑스럽게 여겨진다"고 고백했다.

이어 상반기 활동을 돌아보며 "이번에 좀 크게 느낀 게 있었다. 요즘 가요계의 흐름이 빠르다보니 콘텐츠가 오랫동안 기억에 남기가 힘든데 그럼에도 좋은 콘텐츠는 언젠가 많은 분들이 알아봐 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이핑크도 더 자신감을 얻을 수 있게 됐다. 그런 것들이 이번 솔로 앨범을 발매할 수 있는 좋은 자극제가 된 것 같다"고 했다.

끝으로 김남주는 "솔로 가수로서의 색깔이 인식되었으면 한다. 나만의 온전한 색깔을 각인시키는 게 쉽지 않으니 그게 목표다. 노래와 무대 그리고 김남주라는 가수가 좋다는 말을 듣고 싶다. 그게 또 힘이 돼 에이핑크한테도 갔으면 한다"는 바람과 목표를 내비쳤다.

김남주의 첫 싱글앨범 '버드'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