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트롯맨 F4X쎄시봉, 지금까지 이런 역사적인 무대는 없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9 11:18   수정 2020-09-09 11:20

'뽕숭아학당' 트롯맨 F4X쎄시봉, 지금까지 이런 역사적인 무대는 없었다

뽕숭아학당 (사진=TV CHOSUN)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레전드 쎄시봉과 포크 음악 전성기를 소환하는 ‘뽕학당의 밤’으로 ‘감성 대통합’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간다.

오늘(9일) 방송되는TV CHOSUN ‘뽕숭아학당’ 18회에서 트롯맨 F4는 ‘살아있는 전설’ 쎄시봉과 함께하는 감미로운 ‘멜팅 무대’들로, 역대급 힐링과 감동을 선사하며 훈훈한 선후배 간의 특별한 시간을 가진다.

트롯맨 F4와 쎄시봉은 서로의 노래를 불러주며 레전드 귀호강을 안겨, 감격을 불러일으켰던 상황. 트롯맨 F4는 쎄시봉의 대표곡들을 재해석한 무대로 쎄시봉에게 잊지 못할 순간을 전달했고, 쎄시봉 역시 트롯맨 F4 멤버들의 인기곡으로 화답해 감동을 배가시켰다.

무엇보다 뜨겁게 타오르는 열기에 힘입어, 트롯맨 F4와 쎄시봉은 60년대 신인 가수들의 ‘최고 등용문’이었던 쎄시봉 ‘대학생의 밤’을 패러디한 ‘뽕학당의 밤’을 열고, 추억의 감성 소환에 돌입했다. 먼저 트롯맨 F4 막내 이찬원이 송창식의 ‘사랑이야’를 열창하자, 이에 감명받은 송창식이 즉석에서 기타 연주를 더하면서 선후배의 환상 호흡이 빛나는 무대가 탄생됐다. 장민호는 김세환을 위한 감미로운 무대를 준비해 김세환으로부터 “획기적이었다”라는 극찬과 환호를 받았다. 이어 조영남의 ‘그대 그리고 나’를 선곡한 영탁의 무대에서는 조영남이 갑자기 무대 위로 올라가 듀엣을 자처하는 돌발 상황이 벌어져 열기를 돋웠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임영웅은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쎄시봉 멤버 이장희의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불렀던 상태. 감미로움이 폭발하는 임영웅의 무대에 지켜보고 있던 쎄시봉 3인이 각자 즉석으로 기타반주를 얹으면서 풍성한 무대가 완성됐다. 더욱이 ‘뽕학당의 밤’에서는 트롯맨 F4 각각의 무대에 대한 쎄시봉의 날카로운 별점 평가가 진행돼 긴장감을 높였다. 과연 트롯맨 F4 중 ‘뽕학당의 밤’ 최종 1위를 차지한 멤버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트롯맨 F4의 노래에 감격한 쎄시봉은 후배들을 위해 아주 특별한 노래 선물을 준비, 트롯맨 F4를 감동시켰다. 특히 임영웅의 ‘계단말고 엘리베이터’와 이찬원의 ‘미스터트롯’ 경연곡 ‘진또배기’를 준비했던 조영남이 연습을 위해 직접 그린 악보가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던 것. 또한 송창식이 트롯맨 F4를 위해 마련한 무대에 임영웅은 “마치 소설책 한 권 읽은 것 같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더불어 쎄시봉 멤버들은 사비를 들여 후배들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선물을 전했고, 장민호는 처음 받아보는 선물이라며 울컥한 마음을 내비쳤다. 쎄시봉이 트롯맨 F4와의 만남을 고대하며 준비한 깜짝 선물은 무엇일지, 가요계 전설들과 대세 후배 F4가 만들어낼 ‘뽕학당의 밤’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 측은 “트롯맨 F4는 가요계 산 역사인 쎄시봉과 함께한 녹화 내내 감격과 환호를 감추지 못하며 영광스러워했다”며 “트롯맨 F4와 쎄시봉의 선후배간 쌍방향 애정이 고스란히 살아 숨 쉬는 ‘7080 클래스’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뽕숭아학당’ 18회는 오늘(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