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문채원, 장희진 경찰서 등장에 당혹감 가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9 15:14   수정 2020-09-09 15:16

‘악의 꽃’ 문채원, 장희진 경찰서 등장에 당혹감 가득

악의 꽃 (사진=tv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장희진이 오랫동안 결심해온 일을 실행에 옮길 예정이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도현수)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을 그린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해수(장희진 분)가 차지원(문채원 분)이 몸담고 있는 강력 3팀에 찾아간 현장이 포착돼 흥미를 돋우고 있다. 여기에 어딘지 모르게 결연한 도해수의 태도가 뒤이어 벌어질 일에 대한 긴장감을 한층 더 증폭 시킨다.

그런가 하면 그녀의 방문을 대하는 차지원 또한 편치 않아 보인다. 차지원의 표정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라는 것이 역력하게 드러난 가운데 강력 3반의 분위기 역시 무겁게 가라앉아 있어 보는 이들의 등을 바싹 곧추 세우게 만든다.

앞서 방송에서는 도해수가 자신이 마주쳤던 ‘연주시 연쇄 살인사건’의 공범 백희성(김지훈 분)에 대한 단서를 기억해내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오랫동안 동생 도현수(이준기 분)를 괴롭혀온 공범이라는 낙인을 지워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

더불어 도해수는 도현수가 자신대신 뒤집어 쓴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누명을 벗겨주고 싶어 했다. 세상의 따가운 손가락질을 받는 동생에 대한 연민을 드러내며 당장이라도 차지원을 향해 진실을 고백하려다 도현수에 의해 저지당하기도 했던 터. 그러나 여기서 포기하지 않고 차지원에게 전화를 걸어 “저는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진범을 알고 있습니다”라며 “때가 되면 제가 해야 할 일을 마치고 나면 형사님께 그날의 진실에 대해 전부 밝히겠습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도해수가 자신이 말했던 것처럼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차지원에게 진상을 고백하고자 경찰서를 찾은 것은 아닐지 추측이 좁혀지고 있는 상황. 과연 그녀가 모든 것을 자백하고 도현수를 살인범 오명에서 벗어나게 해줄 수 있을지 9일(수) 밤 방송될 12회를 향한 관심이 폭주 하고 있다.

한편, 문채원 앞에 선 장희진의 목적이 무엇일지, 두 사람이 어떻게 이 상황을 풀어갈지 9일(수)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