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논란에 난감한 카카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9 15:51   수정 2020-09-09 17:06

윤영찬 논란에 난감한 카카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카카오의 뉴스 편집에 불만을 품고 "카카오 들어오라"고 지시하는 모습이 포착돼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정보기술(IT) 업계에선 "정부와 국회가 갑(甲)은 맞지만 뉴스 기사는 인공지능(AI)으로 배치돼 개인이 개입할 수 없는 구조"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영찬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관련 기사가 포털 '다음'의 주요 화면에 반영되자 보좌진으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또 "카카오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문자를 보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윤영찬 의원의 이력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윤영찬 의원은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출신으로 이후 네이버로 이직해 뉴스 편집 등을 총괄하는 부사장까지 지냈다. 현재는 포털사이트 규제와 관련 있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소속이다. 포털의 주요 뉴스 편집에 대해 정치적 입김 논란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IT업계 관계자들은 '외압'에 의해 뉴스 배치가 바뀐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포털 한 업계 관계자 "정부나 국회가 IT기업에 갑(甲)인 것은 분명하다"며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규제가 미비하다는 인식이 만연해 있어 플랫폼 공정화법 제정 및 공정위 토론 등 각종 이슈로 많이 불려가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나 "뉴스 편집은 AI가 하는 만큼 특정 개인의 입김이 영향을 미치기 어렵다"고 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 관련 뉴스가 주요 화면에 배치된 것과 관련해 사실 확인을 카카오 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다음 뉴스 배열은 100% AI가 하기 때문에 임의로 뉴스를 내리거나 할 수는 없다"고 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 C 씨는 "뉴스 편집하는 AI 알고리즘은 설계하는 담당자가 2~3명 수준이아니라 엄청 많다"며 "수학 공식 처럼 단순하지 않고 전문가들도 이해하는데 한참 걸릴 만큼 복잡하기 때문에 한 사람이 개입할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포털 다음을 창업한 이재웅 전 쏘카 대표도 윤영찬 의원의 '카카오 뉴스 편집 압박성 문자'에 비판했다. 이재웅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드는 뉴스가 메인에 올라왔다고 바로 포털 담당자를 불러서 강력히 항의하는 것은 문제"라며 "포털의 'AI가 했으니까 우리는 중립적이다'라는 얘기도 윤영찬 의원의 항의만큼이나 무책임한 답변"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알고리즘을 잘 아는 사람은 AI가 편향성이 존재하기 힘들다는 것을 안다"며 "이미 학계에서 검증된 알고리즘을 조정해서 사용하는 구조로 공식을 공개해도 전문가가 수정해 변환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AI 도입 때부터 알고리즘에 대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미디어 자문 위원회를 통해 분기마다 뉴스 알고리즘을 연구하고 있다"며 "개인 주관이 반영되기 힘든 구조"라고 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