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이미 '스가 총리'…국회 기념품점 '스가 총리' 상품 등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3 11:31   수정 2020-09-13 13:59

일본은 이미 '스가 총리'…국회 기념품점 '스가 총리' 상품 등장


일본의 집권여당인 자민당의 새 총재를 선출하는 선거를 하루 앞두고 일본에서는 벌써부터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일본 국회 기념품점에는 '아베 총리 만쥬(밀가루와 쌀 반죽에 고구마나 밤으로 만든 소를 넣고 찌거나 구운 화과자)'를 대신해 '스가 총리 만쥬'가 등장했다.

1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 나가타초 국회의사당 내 기념품 가게인 '국회선물, 추억의 가게(??ギフト思い出や)'는 '아베 총리 만쥬'를 대신할 '스가 총리 만쥬'의 출시 준비를 마쳤다. 자민당 총재 선거 다음날인 15일부터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스가 관방장관의 얼굴을 귀엽게 캐릭터화한 '스가 쿠키'도 판매한다. 역시 '아베 쿠키'를 대신할 상품이다.

스가 장관이 일본의 차기 총리가 되려면 먼저 14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하고, 16일 임시국회에서 총리에 선출돼야 한다. 아직 총재 선거도 치르지 않은 시점에서 국회 기념품점이 '스가 총리 상품'을 준비한 건 스가의 승리가 확실시되기 때문이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는 전체 당원들이 투표하는 당 대회를 생략하고 국회 중의원과 참의원, 지부연합회 대표만 참가하는 양원총회에서 약식으로 치러진다. 차기 총재로 선출되려면 소속 국회의원 394명(중의원 283명·참의원 111명)과 3명씩인 전국 47개 지부연합회 대표들이 행사하는 535표 가운데 과반인 268표 이상을 얻어야 한다. 1차 투표에서 과반 획득에 실패하면 득표수 1,2위 후보 만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해 총재를 뽑는다.

스가 장관은 자민당 최대 계파인 호소다파(소속 의원 98명)를 비롯해 아소파(54명), 다케시다파(54명), 니카이파(47명), 이시하라파(11명) 등 주요 계파의 지지를 모두 확보했다. 여기에 중견·소장파 의원들로 구성된 스가 지지파까지 합하면 300여 의원의 지지를 얻고 있다. 국회의원 표만으로도 과반 득표가 유력한 상황인데 141표가 걸린 지부연합회 대표들의 표심도 스가 쪽으로 크게 기울어 있다. '스가 총리'를 기정사실화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일본 미디어의 관심도 차기 자민당 총재가 누가 되느냐보다 또다른 후보들인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과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가운데 누가 2위가 되느냐로 옮겨가고 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