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in 와일드 코리아, 박찬호X허재X추성훈..."맨몸으로 전기 만들기" 도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9 21:01   수정 2020-09-19 21:03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 코리아, 박찬호X허재X추성훈..."맨몸으로 전기 만들기" 도전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사진=SBS)

박찬호X허재X추성훈이 터질듯한 팔 근육으로 전기 자가 발전에 박차를 가했다.

1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에서는 병만족을 멘붕에 빠트린 2차 보급품과 미션의 정체가 공개된다.

도구 없이 맨몸으로 무인도에 입도하며 생존의 한계에 부딪힌 병만족은 하루에 한 번 주어지는 보급품을 활용하며 슬기롭게 생존을 이어왔다. 그리고 맞이한 생존 2일 차, 새로운 보급품을 받아든 병만족은 또 다른 난관을 맞이했다.

용도를 알 수 없는 물건들 가운데 가장 눈에 띈 것은 바로 '라디오'였다. 일반적인 라디오와는 달리 손잡이가 달린 것을 발견한 멤버들은 재난 상황에서 유용한 충전 기능을 탑재한 '자가 동력 라디오'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히어로들이 뭉친 만큼 손잡이를 돌려 전기를 발생시키는 것은 식은 죽 먹기처럼 보였다. 하지만 코리안 특급 박찬호부터 농구 부자 허재, 허훈까지 모두가 힘을 합쳐 손잡이를 돌려도 충전 게이지를 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후 정글 베테랑 파이터 추성훈이 최후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곧바로 추성훈은 숨도 쉬지 않고 경기에 임하듯 진지한 모습으로 손잡이를 돌리기 시작했다. 그는 병만족의 유일한 희망답게 팔 근육이 터질 듯이 속도에 박차를 가하며 막판 스퍼트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

과연 와일드 병만족은 맨몸 생존의 한계를 다시 한번 극복해낼 수 있을지, 그 결과는 1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에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