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대일로 빚더미' 오른 몰디브…인도, 2억5000만弗 지원사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17:52   수정 2020-09-22 01:17

'中 일대일로 빚더미' 오른 몰디브…인도, 2억5000만弗 지원사격

인도가 이웃 섬나라 몰디브에 2억5000만달러(약 2900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차관을 제공하기로 했다.

지난달 5억달러에 이어 두 번째 지원하는 것으로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구상에 맞서 아시아 국가들에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인도는 이번 차관이 이브라힘 무함마드 솔리 몰디브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정부는 성명에서 “몰디브는 이번 차관을 자국 경제 복구를 위해 자유롭게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차관은 몰디브 정부가 인도은행(SBI)에 10년짜리 국채를 발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인도는 지난달에도 몰디브가 수도 말레와 주변 3개 섬을 잇는 다리와 둑길을 건설하는 데 5억달러를 차관과 보조금 형태로 지원하기로 했다.

몰디브는 주력 산업인 고급 리조트를 활용한 관광업이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지난 7월 중순부터 관광을 재개했지만 외국인 관광객이 아직 대규모로 들어오고 있지 않다.

몰디브 정부에 따르면 솔리 대통령이 2018년 11월 취임한 이후 인도는 몰디브에 약 25억달러를 제공했다. 몰디브는 인도와 가까운 우방이었으나 전임 압둘라 야민 대통령 시절 관계가 멀어졌다. 야민 전 대통령이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집중한 정책을 폈기 때문이다.

몰디브는 현재 중국에 14억달러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솔리 정부는 추산했다. 몰디브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57억달러의 25%에 달하는 규모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지난해 5.9% 성장한 몰디브 경제가 올해는 20.5% 쪼그라들 것으로 보고 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