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재난지원금, 주로 마트·식당서 썼다…사용액 절반 차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2 16:00   수정 2020-09-22 16:04

1차 재난지원금, 주로 마트·식당서 썼다…사용액 절반 차지

1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주로 마트나 식당에서 많이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한 카드 형태 1차 재난지원금은 99.5%가 사용 완료된 것으로 파악됐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5∼8월 지급해 8월31일 사용기한이 끝난 1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및 사용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신용·체크카드 충전금의 경우 주로 장보기와 외식, 병원 등에 사용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금의 26.3%가 마트·식료품 업종에서 사용됐으며 이어 음식점(24.3%) 사용 비중도 높았다. 이어 병원·약국(10.6%) 주유(6.1%,) 의류잡화(4.7%) 편의점(4.6%) 학원(3.6%) 등의 업종에서 카드 충전금이 쓰였다.

가맹점 규모별로는 보면 연 매출 30억원 이하 중소 가맹점에서 신용·체크카드 충전금의 63.5%가 소비됐다. 나머지 36.5%는 연 매출 30억원 초과 대형 가맹점에서 지출됐다.
연 매출 3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에서 사용된 금액은 전체 충전금 지급액의 24.9%였다.

재난지원금 지급 형태별로는 신용·체크카드 충전금이 전체 지급액수의 69.4%로 가장 많았다. 금액으로는 9조8811억원이다. 이어 선불카드 1조8845억원(13.3%), 지역사랑상품권 1조1422억원(8.0%) 순으로 집계됐다.

가구 수 기준으로는 신용·체크카드 1464만가구(66.1%), 선불카드 292만가구(13.2%), 지역사랑상품권 173만가구(7.8%) 순이었다. 현금 지원 대상 취약계층은 전체 지급대상의 12.9%인 287만가구로, 이들에게는 1조3279억원(9.3%)이 지급됐다.

긴급재난지원금 기부는 총 73만7000건, 2803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금액은 고용보험기금 수입에 편입돼 고용유지·일자리 창출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당정은 당초 전체 지급대상자의 10∼20%는 기부에 나서 1조원은 모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로 기부된 금액은 전체 지급액의 약 2%에 그쳤다.

정부는 1차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마감으로 지자체별 최종 지급액과 사용액을 검증해 정산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