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조코비치,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로마 마스터스 우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2 16:31   수정 2020-09-22 16:33

'세계 1위' 조코비치,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로마 마스터스 우승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346만 5045유로) 단식 정상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2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디에고 슈와르츠만(15위·이탈리아)을 2-0(7-5 6-3)으로 물리쳤다. 우승 상금 20만 5200유로(약 2억8천만원)를 받은 조코비치는 이 대회에서 2015년 이후 5년 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는 1년에 9차례 열리는 대회로 메이저 다음 등급에 해당한다. 조코비치는 이날 우승으로 1000시리즈 대회에서 통산 36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함께 보유하고 있던 최다 우승 기록을 새롭게 썼다. 나달은 이번 대회 8강에서 슈와르츠만에게 0-2(2-6 5-7)로 져 탈락했다.

조코비치는 클레이코트에서 열린 이번 대회를 제패하며 27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전망을 밝게 했다. 또 이달 초 US오픈 16강에서 실점 후 신경질적으로 쳐 보낸 공이 선심의 목 부위에 맞아 실격패 당한 충격을 어느 정도 털어내는 계기를 마련했다.

키 170㎝의 단신 슈와르츠만은 이번 대회 8강에서 대회 3연패에 통산 10번째 우승을 노린 나달을 꺾는 등 돌풍을 일으켰으나 조코비치의 벽은 넘지 못했다. 슈와르츠만은 1세트 초반 자신보다 키 18㎝가 더 큰 조코비치의 서브 게임 2개를 연달아 브레이크, 게임스코어 3-0까지 앞섰지만 초반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조코비치는 이날 백핸드 범실이 18개나 나오는 등 실책 수가 26-19로 슈와르츠만보다 많았지만 공격 성공 횟수에서는 29-17로 우위를 보였다. 포핸드 위너 수가 18-8로 조코비치가 크게 앞섰다.

첫 서브의 평균 시속은 조코비치가 192㎞로 162㎞의 슈와르츠만보다 훨씬 빨랐다. 조코비치는 "프랑스오픈을 앞두고 큰 대회에서 우승해 매우 만족스럽다"며 "대회 기간 내내 좋은 경기력을 보인 것은 아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원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자평했다.
그는 올해 치른 32경기에서 31승 1패를 기록했다. 1패는 US오픈 16강에서 신경질을 부리다가 당한 실격패다.


함께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209만8290달러)에서는 시모나 할레프(2위·루마니아)가 우승했다. 할레프는 카롤리나 플리스코바(4위·체코)와 결승에서 1세트를 6-0으로 이기고, 2세트도 2-1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가 왼쪽 허벅지 통증 때문에 기권해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20만 5190유로다. 할레프는 2월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과 8월 프라하오픈에 이어 최근 출전한 3개 대회 연속 우승, 1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