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김소은 드디어 연애?…깜짝 사각로맨스 돌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3 07:45   수정 2020-09-23 07:47

'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김소은 드디어 연애?…깜짝 사각로맨스 돌입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사진=MBC에브리원)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지현우, 김소은, 박건일, 한지완의 사각로맨스가 불붙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이하 ‘연애는 귀찮지만..’) 7회에서는 차강우(지현우 분)와 이나은(김소은 분)이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그러나 차강우, 이나은에게 사랑의 감정을 품은 이들은 또 있었다. 강현진(박건일 분)과 최경원(한지완 분)이다.

앞서 차강우는 사이코드라마를 통해 이나은을 위로했다. 그렇게 모든 것을 쏟아낸 두 사람은 나란히 벤치에 앉았다. 이어 차강우는 이나은의 볼에 달콤한 입맞춤을 했다. 이나은은 자신을 위로하는 차강우의 입맞춤에 눈물을 또르르 흘렸다. 그렇게 두 사람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것이다.

같은 시각 강현진은 갑자기 사라진 이나은 걱정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그때 차강우와 이나은이 함께 나타났고, 강현진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이에 강현진은 이나은의 손을 잡고 서둘러 공유주택 안으로 들어갔다. 이어 차강우가 급하게 둘을 따라갔고, 그렇게 세 사람이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게 됐다. 좁은 공간에 모인 세 사람. 이들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이런 가운데 이나은의 친구 한아름(손지현 분)이 갑자기 공유주택으로 왔다. 한아름에게 방을 내준 강현진은 할 수 없이 차강우의 집에서 하룻밤 잠을 자게 됐다. 이후 차강우와 강현진은 이나은을 사이에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시작했다. 이나은에게 잘 보이기 위해 서로 애를 쓰거나, 농구를 하면서 치졸한 몸싸움을 하는 등. 그리고 두 남자 다 상대가 이나은을 좋아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나은을 사이에 둔 차강우와 강현진의 러브어택. 삼각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또 하나의 변수가 발생했다. 차강우의 말에 따뜻한 위로를 받고 있었던 공유주택의 또 다른 입주민 최경원(한지완 분)이 꽁꽁 눌러왔던 자신의 마음을 드러낸 것. 최경원의 갑작스러운 고백, 이에 당황한 차강우, 우연히 이를 들은 이나은의 모습이 교차되며 ‘연애는 귀찮지만..’ 7회가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이나은은 다시 소설가의 꿈에 다가서게 됐다. 이나은이 공유주택에서 썼던 입주일기를 눈여겨본 출판사에서 연락이 온 것. 그러나 이나은은 망설였다. 입주일기를 더 쓰려면 공유주택에 더 머물러야 하기 때문. 이를 안 강현진은 차강우와 함께 이나은을 설득, 당분간 이나은이 이곳에서 더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다.

‘연애는 귀찮지만..’ 속 매력적인 네 남녀의 큐피드 화살이 꼬여버렸다. 그러나 이들의 사각로맨스는 자극적이기보다 풋풋하고 예뻤다. 서로를 향한 배려와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가능한 상황이었다. 이는 ‘연애는 귀찮지만..’ 특유의 착한 대사들을 통해 더욱 예쁘게 시청자의 마음을 두드렸다.

한편 이제 종영까지 단 3회 만을 남겨두고 있는 ‘연애는 귀찮지만..’. 매력적인 네 남녀의 꼬여버린 큐피드 화살은 어떻게 될까. 불붙은 사각로맨스의 향방이 궁금한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에 앞서 월요일 오후 9시 30분 MBC에서 재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