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퇴임 "선거법 유린 뼈 아파…초심 돌아가 정치개혁" [전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4 11:19   수정 2020-09-24 11:21

심상정 퇴임 "선거법 유린 뼈 아파…초심 돌아가 정치개혁" [전문]


정의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심상정 의원이 퇴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와 정의당은 멈추지 않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정치개혁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심상정 대표는 24일 "혼신의 힘을 쏟아부어 이뤄낸 개정 선거법은 실현되지 못했다"면서 "개혁 공조로 천신만고 끝에 일군 제도적 성과가 기득권 공조에 의해 유린된 과정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뼈아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국민이 (총선에서)보내주신 9.67% 지지율의 의미는 남다르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들의 애정을 담은 지지가 총선 실패나 적은 의석 수에 가려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14개월 간 대표직을 수행한 심 대표는 "그동안 높은 산 정상에 홀로 서 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때가 많았다"며 "책임져야 할 무게도 가볍지 않았다. 이제는 그 짐을 후배 동료들과 나눠들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다시 신발 끈을 조여 매고 초심으로 돌아가 정치개혁의 길로 나설 것"이라면서 "낡은 양당 체제를 극복하고 재난의 시대를 살아가는 고단한 시민들의 삶의 복판에 정치를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심상정 대표 후임은 오는 27일 저녁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정의당은 전날 차기 지도자를 선출하는 제6기 전국동시당직선거를 개시했다. 차기 당대표 선거는 배진교·박창진·김종철·김종민 후보 등 4파전으로 치러진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다음은 퇴임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

참석해주신 기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정의당 대표, 심상정입니다.

저는 곧 14개월 간 맡아온 당 대표직을 마무리합니다. 빠르면 사흘 뒤, 당 대표선거가 결선으로 가면 10월 7일까지가 제 임기가 될 것입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를 믿고 뒷받침해주신 당원 여러분과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늘 애정으로 정의당을 알려주신 기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저는 기득권 양당체제를 혁파하겠다는 약속을 드리며 당 대표가 되었습니다. 국민을 닮은 국회를 만들어 다양성의 정치를 실현하고, 촛불 국민들의 열망에 과감한 개혁으로 응답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습니다.

또 오랫동안 진보정치 안에서 단련된 유능하고 헌신적인 정치인과 청년 정치인들에게 공직의 기회를 넓게 제공할 수 있는 정의당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했습니다. 그러나 혼신의 힘을 쏟아 부어 이뤄낸 개정 선거법은 실현되지 못했습니다. 개혁 공조로 천신만고 끝에 일군 제도적 성과가 기득권 공조에 의해 유린된 과정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뼈아픈 오점으로 남을 것입니다.

재난의 시대, 불평등의 시대에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가 가져올 희망을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이 더 필요했는지 깊이 성찰하겠습니다. 총선 결과에도 불구하고 저는 국민이 보내주신 9.67% 지지율의 의미는 남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국민들의 애정을 담은 지지가 총선 실패나 작은 의석수에 가려져서는 안 될 것입니다.

재난의 시대에 양극화의 골짜기는 더욱 깊이 패여가고 있으며 대다수 서민들의 삶은 더 나빠지고 있습니다. 더 강화된 양당체제는 국민의 삶과 더 멀어지고 있습니다. 재난의 시대에 시민들의 안전과 존엄한 삶을 보장할 수 있는 더 좋은 정당에 대한 열망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정치개혁의 필요성은 오히려 절실해졌습니다.

그래서 저와 정의당은 멈추지 않겠습니다.

정의당은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 태어난 정당입니다.

정치개혁은 저 심상정에게 숙명 같은 일입니다.

민생개혁의 디딤돌을 놓는 사명입니다.

승리를 이루었을 때 모든 것이 기적인 것처럼 느껴지지만 돌아보면 기적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매번 큰 패배와 수렁의 깊이를 느낀 후에야 결국 승리는 서서히 다가왔습니다. 진보정치 20년이 저에게 준 교훈입니다. 다시 신발 끈 조여 매고 초심으로 돌아가 정치개혁의 길로 나설 것입니다. 낡은 양당체제 극복하고 재난의 시대를 살아가는 고단한 시민들의 삶의 복판에 정치를 세우겠습니다.

정의당은 시대정신의 선두에 서 있는 정당입니다. 늘 한발 앞서 한국사회의 변화 방향을 지목해왔습니다. 저는 임기 동안에 두 가지 일에 몰두했습니다. 미래정치 주체로서 청년정치도약대를 만들고 기후위기 극복 선도정당으로서 비전을 준비해 온 일입니다.

앞으로 당의 발전에 큰 자산이 될 것입니다.

첫째, 어느 정당도 하지 못한 청년 전략 명부를 도입했습니다. 그 결과 비례대표 의원의 3분의 1이 청년입니다. 청년 당원들이 직접 운영하는 ‘당내 당’ 청년정의당도 곧 출범합니다. 미래를 움직일 이들이 오늘의 정치권력에 도전하는 문을 열었습니다.

둘째, 원내정당 중 최초로 그린 뉴딜 위원회를 발족하고 기후위기 극복 선도정당으로서 비전과 의지를 갖추어 나가고 있습니다. 불평등을 타파하고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시대전환을 위한 정의당의 좌표입니다. 그 가운데서도 그동안 기후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던 진보정치를 성찰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심상정은 기후정의를 주도하는 정치인으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려 그동안 높은 산 정상에 홀로 서 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때가 많았습니다. 책임져야 할 무게도 가볍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그 짐을 후배 동료들과 나눠들고자 합니다.

제가 대표직에서 조기에 물러나기로 결심한 까닭은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감 때문만이 아닙니다. 정의당 시즌2를 더욱 빨리 선보이기 위해서입니다.

이번 선거를 통해 탄생하는 새 지도부는 누가 되더라도 진보정치 2세대 지도부가 될 것입니다. 정의당 시즌2를 여는 혁신지도부가 될 것입니다. 진보정치 1세대와 3세대를 연결해 줄 튼튼한 교량으로서 거대 양당과 차별화 된 세대연대의 팀 정의당을 완성시켜나가는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주리라 기대합니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아낌없는 격려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항상 정의당의 승리를 꿈꿉니다. 정의당은 큰 변화를 준비하고 있고, 언제나 한국사회의 변화를 꿈꾸는 정당입니다. 정의당의 승리가 한국 정치의 승리이자,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 청소년 성소수자 자영업자 등 일하는 모든 사람들의 희망이라는 믿음을 굳게 다져봅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사랑하는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

이제 저는 정의당 대표로서의 책임을 내려놓습니다만,

정의당의 자랑스러운 당원으로서, 또 국회의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제 국민의 삶 한복판에서, 일터에서, 지역에서

시민 여러분을 만나고 대화하며

재난의 시대를 극복할 힘을 모아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