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고수→송건희, 배우들 직접 꼽은 '2막 관전 포인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6 08:30   수정 2020-09-26 08:31

'미씽' 고수→송건희, 배우들 직접 꼽은 '2막 관전 포인트'

미씽 (사진=OCN)


고수, 허준호, 안소희, 하준, 서은수, 송건희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후반부를 강력 추천하며 직접 ‘2막 관전포인트’를 꼽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26일) 방송하는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와 주조연을 막론한 배우들의 열연, 몰입도 높은 연출의 삼박자를 두루 갖추며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고수(김욱 역), 허준호(장판석 역), 안소희(이종아 역), 하준(신준호 역), 서은수(최여나 역), 송건희(토마스 역)가 2막 관전포인트를 직접 꼽으며 ‘미씽: 그들이 있었다’ 후반부를 강력 추천했다.

고수는 2막 관전포인트로 김욱, 김현미(강말금 분) 모자와 실종된 두온마을 주민을 꼽았다. 그는 “욱이의 엄마 현미는 왜 두온마을에 오게 됐을까. 나아가 욱이와 현미의 상황이 어떻게 앞으로 어떻게 달라지고, 이들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를 유념해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전해 27년 만에 재회하게 된 모자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나아가 고수는 “이번에는 누구의 시체를 찾아서 두온마을에서 사라지게 될까. 그리고 그들이 더 좋은 곳으로 가게 될 수 있을까를 생각하면서 보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라고 밝혀 남은 두온마을 주민들의 이야기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허준호는 실종된 장판석의 딸을 꼽았다. 허준호는 “판석이 오랫동안 찾아 헤맸던 딸 현지와 만날 수 있을지 관심 가져 주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 “무엇보다 시청자분들께서 직접 보시고 느끼시고 공감해 주시면서 ‘미씽’과 함께 해주시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을까 싶다. 2막에는 더 다양한 재미가 있으니 함께 즐겨요”라는 훈훈한 인사와 함께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후반부를 추천해 관심을 상승시켰다.

안소희는 이종아와 김욱, 장판석의 팀플레이를 꼽아 기대를 높였다. 그는 “종아와 욱, 판석이 사건에 실마리를 찾아가며 한 팀이 되어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그려질 예정이다. 더욱 돈독해진 세 사람의 관계와 진심으로 다가가는 종아의 따뜻함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앞서 극중 세 사람은 실종 사건을 파헤치며 나이를 뛰어넘은 우정을 다지고 있는 바. 더욱 막강해질 ‘실종 전담 사기 3인방’의 활약이 2막의 중요 시청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하준은 실종된 약혼녀 최여나와 최승건설을 꼽았다. 하준은 “앞으로 준호는 그동안 숨기고 눌러왔던 여나에 대한 그리움을 점차 드러낼 예정이다. 두 사람의 이야기에 끝까지 많은 응원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하준은 “본격적으로 최승건설 사건의 중심부를 파고들기 시작하기 때문에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이 굉장히 리드미컬하게 흘러갈 예정이다. 또한 각 인물들의 서사와 그들이 가지고 있던 ‘한’이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극중 여나, 김남국(문유강 분), 김현미, 박영호(이주원 분) 형사 등 수많은 사람들의 실종, 죽음과 연관된 ‘최승건설’을 둘러싼 진실이 무엇일지, 나아가 이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보여줄 짜릿한 활약에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서은수는 희망과 한을 관전포인트로 꼽아 흥미를 높였다. 극중 여나는 실종돼 두온마을에 온 이후 준호와의 결혼식을 가기 위해 두온마을을 빠져나가려 고군분투 중이다. 이에 대해 서은수는 “여나 입장에서는 희망이라고 생각한다. 기적이라는 것을 꿈꾸며 희망을 놓지 않고 하루하루 더 준호에게 다가가려 한다는 것”이라고 전하며 “여나를 비롯해 두온마을 주민들의 가려진 진실들이 하나 둘 밝혀지고, 그들의 한을 풀어나가는 과정이 1막에 이어 2막에서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끝까지 본방사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송건희는 토마스의 과거와 휴머니즘을 2막 관전포인트로 꼽았다. 특히 반기리, 정소영 작가는 앞선 인터뷰에서 “토마스의 사연과 금발머리가 궁금하시다면 마지막까지 꼭 시청해 달라”는 당부를 전했던 바. 송건희 또한 “과거의 토마스가 어떤 사람이었을지를 주목해서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해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나아가 그는 “저희 드라마에서는 사건도 사건이지만 인물들의 휴머니즘을 중심으로 바라보면 두온마을과 현실에서의 사건들이 더욱이 따뜻하게 다가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마지막까지 여운 깊은 작품을 완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한편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오늘(26일) 오후 10시 30분에 7회가 방송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