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홍진경X이용진, 위험한 상태 고백해 최화정 걱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04 19:24   수정 2020-10-04 19:26

'애로부부' 홍진경X이용진, 위험한 상태 고백해 최화정 걱정

애로부부 홍진경 이용진(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채널A와 SKY(스카이) 채널(이하 ‘SKY’)이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MC 홍진경과 이용진이 ‘애로부부’ 진행으로 겪은 포복절도할 경험담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될 ‘애로부부’ 11회에서는 남성태 이혼 전문 변호사가 다시 한 번 스튜디오 게스트로 ‘애로드라마’를 함께 지켜본다.

MC들이 남성태 변호사를 격하게 환영하자, 남 변호사는 “지난번 출연한 뒤 업무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많은 연락을 받았다”며 웃었다.

이에 MC 홍진경은 “사실 제가 저희 바깥양반과 살짝 위험한 상태다. 남편과의 사이에 고민이 많아서 남 변호사님한테 명함을 받았다”고 고백해 다른 MC들을 걱정스럽게 했다. 하지만 홍진경은 “최근에 친척 어른 상을 당해서 갔는데 엄청나게 비싸 보이는 고급 화환이 놓여 있었다. 그래서 누가 보낸 건지 보니까, 우리 남편이더라”라며 “그걸 보니 마음이 또 녹았다. 남편에게 전화했더니 ‘그래도 어르신 돌아가셨는데...’라고 하더라”고 말해 ‘반전(?)’을 선사했다. 최화정은 “그 말에 또 마음이 바뀌었느냐”며 웃었고, 홍진경은 “상담 좀 받아보려다, 남 변호사님 명함은 서랍에 일단 좀 넣어놨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또 MC 이용진은 ‘애로부부’ 6회에 특별출연한 요리연구가 ‘빅마마’ 이혜정에게 식사 초대를 받은 이야기를 전했다. 이혜정은 당시 ‘애로드라마’에서 ‘재벌가 애첩’ 지망생들에게 특별 레시피를 전수해 주는 비밀스러운 요리 강사 역을 맡았다. 이용진은 “그 때 제가 스튜디오에서 ‘이혜정 선생님은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 오해 마시라’고 말했는데, 선생님께서 그게 너무 고맙다고 저한테 식사를 대접해 주시겠다고 한다”며 “과연 그 말 한 마디 했다고 밥을 얻어 먹어도 될지...얼떨떨한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MC 최화정은 다른 MC들의 손을 잡으며 “그러지 말고 우리 다 같이 갑시다”라고 말했다.

‘애로부부’ 11회는 이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됐지만, 이날의 ‘애로드라마-팔자를 훔친 여자’는 너무 분하고 억울해서 미쳐버릴 것 같은 아내의 사연으로 MC들에게 역대급 분노를 자아냈다. MC 최화정은 “역대급으로 제일 화 나는 이야기”라고 분개했고, 홍진경은 “정말 사람이 제일 무섭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충격적인 사연을 예약한 ‘애로드라마-팔자를 훔친 여자’는 10월 5일 월요일 밤 10시 SKY&채널A에서 방송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 11회에서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