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이장우X진기주, ‘숨멎 모먼트’ 밀착스킨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7 10:51   수정 2020-10-17 10:52

‘오! 삼광빌라!’ 이장우X진기주, ‘숨멎 모먼트’ 밀착스킨십

오! 삼광빌라!(사진=프로덕션 H, 몬스터유니온)

‘오! 삼광빌라!’가 이장우와 진기주의 골목길 밀착 스킨십을 예고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가 우재희(이장우)와 이빛채운(진기주), 일명 ‘코알라-마빡’ 커플의 골목길 밀착 스킨십을 선공개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며 시도 때도 없이 하트 시그널을 주고받던 두 남녀의 로맨스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오늘(17일) 본방송에 앞서 재희와 빛채운의 감정이 변화했던 지난 스킨십을 살펴봤다.

지난 5회 방송에서 덧방작업을 끝낸 두 사람은 재희의 차를 타고 함께 삼광빌라로 향했다. 인턴 첫 출근에 인테리어 공사까지 소화하느라 피곤했던 빛채운은 가방을 꼭 끌어안고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다. 이에 재희는 ‘빛채운 전용 고개 받침대’로 빙의, 편안하고 안전하게 빛채운의 귀가길을 책임졌다. 재희의 입가에도, 이들을 바라보는 시청자의 입가에도 흐뭇한 미소가 번진 순간이었다.

지난 8회 방송에서는 ‘학폭 가해자’라는 억울한 누명에서 벗어난 빛채운이 마침내 김정원(황신혜)과의 오해를 풀고 관계를 회복했다. ‘좋은 사람’이라는 정원의 한마디에 감동받은 그녀는 눈물까지 글썽이며 기뻐했다. 빛채운은 때마침 눈앞에 나타난 재희의 손을 덥석 잡고는 마구 흔들며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해하는 그녀의 모습에 재희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졌다. 문득 시선을 마주친 두 사람은 서로에게 빠져드는 감정을 느끼며 ‘심쿵’의 순간을 완성시켰다.

이렇게 주체할 수 없는 하트 시그널을 쏟아내며 ‘로맨스 포텐’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하는 가운데, 오늘(17일) 공개된 사진에는 이런 기대감을 더욱더 증폭시키는 골목길 ‘숨멎 모먼트’가 담겼다. 심각한 표정으로 누군가와 통화하며 빛채운의 입술에 살포시 검지 손가락을 올리고 있는 재희와 훅 들어온 그의 스킨십에 얼어붙은 빛채운의 모습이 짜릿한 설렘을 선사한다. 과연 인적 드문 골목길에서 두 사람이 밀착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까.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