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성장하는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韓 두산퓨얼셀·美 블룸에너지 등 '주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8 15:22   수정 2020-10-19 10:22

본격 성장하는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韓 두산퓨얼셀·美 블룸에너지 등 '주목'

정부가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 도입키로 하면서 국내 연료전지주 실적 개선에 파란불이 켜졌다. 정부가 다른 신재생에너지 육성정책과 구분되는 독립된 수소발전 정책을 낸 건 처음이다. 국내에서는 두산퓨얼셀이 이 정책의 수혜주로 꼽힌다.

해외에서도 연료전지 시장이 성장하면서 관련 기업의 주가가 오르고 있다. 미국 블룸에너지는 연중 저점부터 최근까지 6배 넘게 올랐다. 블룸에너지는 아직 적자를 보고 있는데 조만간 흑자 전환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 정책에 수소발전주 ‘꿈틀’
두산퓨얼셀은 지난 16일 4만735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달 25일 이후 상승폭은 21.41%에 달한다. 에스퓨얼셀도 같은 기간 13.74% 상승했다. 두 종목은 이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3.03%)에 많이 올랐다.

이들 종목이 반등한 건 지난 15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와 관련 있다. 이 위원회에서 정부는 HPS 도입 방침을 밝혔다. HPS는 발전사업자가 전기 판매량의 일정 비중을 수소발전용 연료전지에 할당토록 하는 제도다. 정부는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의 제도개편을 (다른 신재생에너지보다) 우선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HPS 시행에 필요한 연료전지 의무 발전량과 대상 사업자는 추후 결정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HPS는 지금까지 정부가 내놓은 연료전지 산업 육성정책 가운데 가장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 PDR 평가 긍정적
두산퓨얼셀은 발전용 연료전지 원천기술을 갖고 있다. 이 기술이 있는 기업은 세계적으로 미국 블룸에너지와 퓨얼셀에너지, 두산퓨얼셀 뿐이다. 두산그룹은 2014년 미국 연료전지 업체 CEP를 인수해 이 기술을 확보했다.

두산퓨얼셀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96.3배로 유가증권시장 전기·전자 업종 평균(23.3배)보다 훨씬 높다. 이 때문에 주가가 고평가돼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한국투자증권이 최근 만든 PDR 산출방식을 적용해 가치 평가를 하면 결과가 달라진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해당 기업의 미래 점유 시장 크기를 그 기업의 시가총액으로 나눠 PDR을 산출할 수 있다. 이 방식대로 두산퓨얼셀의 PDR을 계산해보면 1.1배(2040년 예상 매출을 최근 시총으로 나눈 값)가 나온다. 삼성SDI(1.1배)와 비슷하고 중국 CATL(1.7배)보다 낮다.

에스퓨얼셀도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에스퓨얼셀의 매출 비중(올 상반기 기준)을 보면 발전용 연료전지는 8.0%에 불과하고 빌딩용 연료전지가 88.4%로 주력이다. 정부 HPS의 혜택보다는 연료전지 대중화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 매출 대부분이 발전용에서 나오는 두산퓨얼셀과는 시장이 달라 경쟁 우려도 낮다. 에스퓨얼셀의 경쟁자는 일본 미쓰비시, 도시바 등이다.
◆美 블룸에너지 실적 개선 기대
미국 블룸에너지는 글로벌 1위 연료전지 전문기업이다. 블룸에너지의 올 상반기 매출은 3951억원으로 같은 기간 두산퓨얼셀(1302억원)의 3배 정도였다. 미국 퓨얼셀에너지(10월 결산)는 올 2~7월 매출이 431억원에 그쳤다.

미국 기업들은 적자 상태다. 미국 블룸에너지와 퓨얼셀에너지의 영업이익은 각각 -1032억원(지난 상반기), -196억원(2~7월)이었다. 두산퓨얼셀이 올 상반기 79억원 흑자를 본 것과 대비된다.

다만 블룸에너지는 실적이 개선되는 추세다. 블룸에너지의 연간 매출은 2017년 4196억원에서 지난해 9010억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연간 영업이익은 2017년 -1775억원에서 지난해 -2665억원으로 나빠졌지만, 더 최근 추세를 반영한 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 -977억원에서 올 2분기 -338억원으로 개선됐다.

이런 상황을 반영해 블룸에너지 주가는 연중 저점(3월 18일 3.07달러)부터 이달 16일(18.86달러)까지 514.33% 올랐다. 반면 퓨얼셀에너지는 지난해 말 크게 오른 뒤 올 들어서는 지지부진하다. 영업이익이 지난 1월 -36억원에서 7월 -103억원으로 더 나빠지는 등 실적 개선 속도가 더디기 때문이다.
◆韓 연료전지 해외 진출 시도중
국내 연료전지 기업은 블룸SK퓨얼셀, 한국퓨얼셀도 있다. 이들은 각각 블룸에너지와 퓨얼셀에너지가 만든 연료전지를 수입·판매한다. 이들은 비상장사다. 그러나 업무관계 및 지분구조상 블룸SK퓨얼셀의 실적이 SK디앤디에, 한국퓨얼셀의 실적이 포스코에 연결된다. 블룸SK퓨얼셀과 한국퓨얼셀의 실적이 좋아지면 이들 기업도 긍정적 영향을 받아 주가가 오를 수 있다.

다만 한국퓨얼셀은 실적 개선이 당분간 어려울 수 있다. 퓨얼셀에너지가 조기 계약 해지를 요구해 포스코 측과 분쟁중이기 때문이다. 블룸SK퓨얼셀도 원천기술이 있는 게 아니라 블룸에너지의 연료전지를 수입해 거의 가공 없이 판매하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

두산퓨얼셀 눈앞에 닥친 과제는 해외진출이다. 아직 두산퓨얼셀은 해외 판매 실적이 없다. 다만 싱가포르, 중국 등으로 판매망을 넓히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주로 아시아권 국가를 대상으로 판촉을 하고 있어 미국 연료전지 업체는 서구권을, 두산퓨얼셀은 아시아권을 분점하는 구도도 가능하다.

두산퓨얼셀 관계자는 “선진국이 한창 수소경제 육성 정책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