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 추미애, 채널A 한동훈 의혹 이어 라임 사태에 수사권 발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0 13:53   수정 2020-10-20 17:50

'작심' 추미애, 채널A 한동훈 의혹 이어 라임 사태에 수사권 발동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번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하며 또 한 번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추 장관은 19일 윤석열 총장에게 라임 자산 운용 정관계 로비 의혹과 윤 총장 가족 등 측근에 대한 사건에 대해 수사 지휘나 감독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은 3개월 전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은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바 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이 발동한 수사지휘권은 라임 사건 관련 검사·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제기된 윤 총장의 가족 관련 비위 의혹을 총망라했다.

구체적으로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콘텐츠 기업 '코바나'의 협찬금 불법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무마 의혹 등에 대한 윤 총장의 수사지휘 중단을 지시한 것이다.

지난 7월 추 장관이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사건과 관련해 발동한 수사지휘권은 윤 총장의 측근을 겨냥한 것이었다면 이번 수사지휘는 윤 총장을 직접 겨냥했다고 볼 수 있다.

당시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사건에 연루되면서 윤 총장은 사건 수사지휘를 대검 부장회의에 일임했다. 하지만 편파수사 논란이 이어지자 윤 총장은 대검 부장회의를 두고 전문 수사자문단 소집을 강행해 수사팀과 갈등을 빚었다.

뒤이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사실상 검찰총장의 수사지휘를 무력화한 것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추 장관은 수사팀의 독립성 보장을 위한 것이라며 맞섰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지난 8월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5일 재판에 넘기면서 또 다른 당사자로 지목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서는 공모 여부를 공소장에 적시하지 않았다. 검찰은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서라고 설명했지만 무리한 수사가 아니었느냐는 지적에 직면했다.

검찰은 한 검사장이 비협조적이기 때문에 수사가 장기화되고 있다고 얘기했고 한 검사장은 애초부터 공모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애초에 공모한 사실 자체가 없으므로 중앙지검이 공모라고 적시 못한 것은 당연하다"는 것이다. 중앙지검 형사1부장인 정진웅 검사는 한동훈 검사장 휴대폰 유심칩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암호를 푸는 것을 초기화하는 것으로 오인해 몸을 날려 덮쳤다가 응급실에 누워있는 사진을 공개하는 촌극을 빚기도 했다.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수사팀에 힘을 실어주면서 윤 총장을 향한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추 장관의 수사지휘가 윤 총장을 견제하기 위한 공세라는 정치권의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라임 사태’ 파장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추미애 장관과 여당의 태도가 갑자기 변했다"며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 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면서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했던 김봉현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하며 입장문을 공개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서신에 언급됐다는 이유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수사에 이렇게나 관심이 많았다면 여권 인사들이 의혹으로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 그 모순적 태도에 진실성은 없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라임 사태’를 금융사기 사건으로 확고하게 규정했던 민주당도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을 운운하며 진실 규명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면서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옥중 서신 자체가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으니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어진 논평에서는 "5000만원 로비 진술은 ‘거짓’, 옵티머스 문건은 ‘가짜’, 소극적 검찰 수사는 ‘정쟁’으로 몰아 모른 척 뭉개고 있던 추 장관과 정부여당이었다"면서 "그런데 ‘천하의 사기꾼’이라던 범죄 혐의자의 옥중편지 한 통에 추 장관은 기다렸다는 듯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 쫓아내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석열 총장 손 떼고 추미애 장관이 손대는 정권비리 수사를 누가 믿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과거의 잘못된 검찰의 수사를 바로 잡기 위한 적법한 수사지휘다"라며 "검찰이 과거 '선택적 수사'와 '전관예우'로 잃어버린 신뢰를 조금이라도 다시 회복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은 라임 사건을 수사지휘·감독하지 말라는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30분 만에 "일단 수용" 입장을 내놨다.

윤 총장은 19일 오후 대검찰청 대변인실을 통해 "금일 법무부 조치에 의해 총장은 더 이상 라임 사건의 수사를 지휘할 수 없게 됐다"며 수용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검찰의 책무를 엄중히 인식하고 대규모 펀드 사기를 저지른 세력과 이를 비호하는 세력 모두를 철저히 단죄함으로써 피해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바란다”며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에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