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김희선X주원X곽시양X이다인, 직접 뽑은 명장면 BEST 5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1 12:11   수정 2020-10-21 12:12

'앨리스' 김희선X주원X곽시양X이다인, 직접 뽑은 명장면 BEST 5

앨리스 (사진=SBS)


‘앨리스’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이 명장면을 뽑았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8월 첫 방송을 시작한 이래, 한 회도 빠짐없이 상상초월 전개와 폭발적인 에너지를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앨리스’. 그 마지막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개월 동안 ‘앨리스’를 이끌어 온 김희선(박선영/윤태이 역), 주원(박진겸 역), 곽시양(유민혁 역), 이다인(김도연 역) 네 배우들이 직접 꼽은 명장면을 공개했다.

◆ 김희선 “1회 첫 등장 액션신, 선영-진겸 취조실 장면”

김희선은 “1회 첫 등장 액션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배우로서는 처음 ‘액션’을 하게 됐다. 준비과정은 힘들었지만 본 방송을 보면서 만족스러웠다. 연기뿐 아니라 카메라 각도, 연출, 편집에 따라 화면에 생각보다 더욱 멋지게 담길 수 있구나 생각했다. 제작진에게 고마움을 느꼈던 장면이다. 또한 1회, 선영이 살인 누명을 쓴 아들을 취조실에서 만난 장면. 아들을 향한 선영의 단단한 믿음과 그의 누명을 벗기고자 하는 선영의 의지가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더 와 닿았을 수 있었던 것 같다. 특히 이날은 선영이 첫 촬영이라 더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 주원 “엄마 선영이 죽은 장면”

주원은 “엄마 선영이 죽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가장 공을 많이 들였던 장면이고, 힘들게 찍었던 장면이었다. 장면 자체도 힘들었지만 스토리상 중간에 현재에서 과거로 이동해 똑같은 상황을 또 겪어야 했기 때문에 복잡하게 찍었고, 또 그만큼 모두가 한마음으로 집중해서 찍었던 장면이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해당 장면은 극 스토리에도 중요했던 것은 물론, 주원과 김희선 두 배우의 몰입도 끝판왕 연기가 돋보이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명장면이다.

◆ 곽시양 “10회 민혁과 진겸 부자의 대화”

곽시양은 “’앨리스’ 10회에 진겸이 집에서 민혁과 진겸이 마주한 장면이 있다. 그때 진겸이 아들이라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된 후, 민혁이 진겸이에게 어머니가 어떤 존재였는지 말해줬다. 그러나 정작 자신이 아버지라는 것은 밝히지 못했다. 그 장면이 많이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해당 장면은 극중 유민혁과 박진겸 슬픈 부자의 운명과 함께 주원, 곽시양 두 멋진 배우의 섬세한 표현력이 깊은 인상을 남기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 이다인 “죽음 전 ‘행복했다’라고 말하는 고형사 아저씨”

이다인은 극중 고교시절부터 박진겸의 곁을 지켜준 유일한 친구 김도연 역을 맡았다. 그만큼 박진겸, 고형석(김상호 분)과 함께 한 시간이 긴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때문일까. 이다인은 고형석의 죽음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이다인은 “고형사 아저씨가 돌아가시기 전에 ‘행복했다’라고 하시는 부분이 명장면이라고 생각한다. 장면의 깊이도 그렇고, 또 그 날 촬영 현장도 배우들이 다 같이 모이는 흔치 않은 기회였기 때문에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앨리스’가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배우들이 언급한 것처럼 많은 명장면을 쏟아내며 2개월 동안 시청자의 마음을 쥐락펴락한 ‘앨리스’. 남은 2회에도 이에 못지않은 의미 있는 장면들이 쏟아진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마지막까지 ‘앨리스’를 절대 놓칠 수 없는 이유이다.

한편 ‘앨리스’ 15회는 23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또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온라인 독점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