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라기' 박하선X권율X문희경, 공감 100% '대한민국 시월드' 탄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2 11:12   수정 2020-10-22 11:14

'며느라기' 박하선X권율X문희경, 공감 100% '대한민국 시월드' 탄생

며느라기 (사진=카카오TV)


박하선, 권율, 문희경 등 배우들이 총출동해 공감 100% ‘현실 시월드’가 탄생한 ‘며느라기’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21일(토)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는 요즘 시대 평범한 며느리가 시월드에 입성하면서 겪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은 현실 공감 100%의 ‘시월드 격공일기’다. 수신지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으로, SNS를 통해 연재된 원작은 60만 팔로워를 달성하고 책으로도 출간되었으며, 2017년 ‘오늘의 우리 만화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적 인기와 화제성,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이판사판>, <초면에 사랑합니다> 등의 이광영 감독(스튜디오S)이 연출을 맡았으며, 각 20분 내외, 총 12화로 제작할 예정이다.

이 날 첫 대본 리딩에는 이광영 감독을 비롯해 박하선(민사린 역), 권율(무구영 역), 문희경(무구영母/박기동 역), 김종구(무구영父/무남천 역), 조완기(무구일 역), 백은혜(정혜린 역), 최윤라(무미영 역) 등 ‘며느라기’의 주역들이 총출동해 호흡을 맞췄다. 배우들은 시댁 어른들에게 잘 보이고 싶고 예쁨 받고 싶어하는 시기인 이른바 ‘며느라기(期)’를 맞은 결혼 한달차 며느리를 중심으로, 아내와 남편, 며느리와 시부모, 시누이, 동서 등 제각각 시월드 속 개성만점 캐릭터로 완벽하게 녹아 들어 열연을 펼쳤다. 고구마와 사이다를 오가는 파란만장 에피소드 속에서 웃음과 눈물, 위로를 선사하며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대한민국의 흔한 시월드’를 선보여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였다.

대기업 입사 7년차 직장인이자 결혼 한달 차의 ‘민사린’ 역을 맡은 박하선은, 시댁에 잘 보이고 싶어 노력하면서도 예상치 못한 ‘시월드’의 불합리와 모순에 고민하는 요즘 시대 며느리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동갑내기 남편 ‘무구영’ 역의 권율과는 때로는 알콩달콩, 때로는 티격태격하는 신혼부부 케미로, 시어머니 ‘박기동’ 역의 문희경과는 예의바르고 다정하지만 왠지 모르는 긴장감이 흐르는 고부 관계로 스토리를 이끌었다. 박하선은 맡은 역에 대해 “직장에서는 능력 있는 커리어 우먼으로 인정받는 사린이 며느라기라는 시기를 겪으며 다양한 상황들을 마주하게 된다. 여자들만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굉장히 현실적이어서 많은 분들이 공감하며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요즘 시대 흔한 남편 ‘무구영’ 역을 맡은 권율은 사랑하는 아내 ‘민사린’과 함께 시월드 속에서 갈팡질팡하는 착하지도 나쁘지도 않은 평범한 남편으로 완벽 변신했다. 가부장적인 집안 분위기에 휩쓸리며 ‘아들’과 ‘남편’의 역할 사이에서 고민하는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표현해냈다고. 권율은 ‘무구영’에 대해 “사린을 너무 사랑하지만 가족들을 둘러싼 욕심 혹은 이기심으로 약간의 갈등이 있다. 사린과 구영이 갈등을 잘 매듭지어 나갈지에 대해서 봐 달라”고 설명하며, 신혼 부부 ‘민사린’과 ‘무구영’ 앞에 어떤 갈등과 위기가 닥쳐올지 호기심을 높였다.

무구영의 어머니이자 민사린의 시어머니인 ‘박기동’ 역을 맡은 문희경은 그 누구보다 현실적인 시어머니를 표현해내며 소름 돋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박기동’은 평생 남편과 자식들을 챙기느라 자신은 뒷전으로 살아온 우리 ‘어머니’로, 싹싹한 둘째 며느리 ‘민사린’에게도 점차 가족을 위한 희생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게 되는 인물. 특히 문희경은 단순히 며느리와 대립하기만 하는 시어머니가 아닌, 자신도 한평생 며느리로 살아온 여성으로서 묘한 이해와 공감을 일으키는 입체적인 시어머니 캐릭터를 선보이며, 대한민국 시어머니들의 절대 공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더욱이 시아버지, 동서, 시누이 역을 맡은 배우들의 열연에 한층 현실적인 ‘대한민국 시월드’가 펼쳐지며 기대를 더욱 높였다. ‘무남천’ 역을 맡은 김종구는 평생 가부장적인 분위기를 당연시해온 보수적인 시아버지로, 시어머니 역 문희경과 함께 흔한 우리네 부모님의 모습을 완벽 재연할 계획이다. 여기에 ‘민사린’의 손윗동서 ‘정혜린’ 역을 맡은 백은혜는 ‘무구영’의 형인 ‘무구일’ 역 조완기와 부부로 합을 맞추며, 시댁에 휩쓸리지 않는 솔직하고 쿨한 며느리 캐릭터를 유감없이 선보인다고. 대본 리딩 현장에서도 “첫 생신은 원래 며느리가 상 차리는 거래요”라는 시누이에게 “세상에 원래 그런 게 어디 있어요?”라고 거침없는 사이다 대사를 날리며, 현장 스탭들까지 웃음을 터트리고 미소를 짓게 했다. 또한 ‘정혜린’의 남편 ‘무구일’ 역 조완기는 “본가보다는 본인의 가족을 중심적으로 움직이는 캐릭터”라고 맡은 배역을 설명해, 극 중에서 이들 ‘사이다 부부’의 등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민사린’의 시누이이자 ‘무구영’의 여동생인 ‘무미영’으로 분할 최윤라는, 시어머니보다 더 얄밉지만 나름대로의 고충이 있는 시누이 캐릭터를 풀어내며 극의 흐름에 윤활유를 더할 계획이다.

‘며느라기’ 연출을 맡은 이광영 감독은 “대본 리딩에서부터 마치 실제 식구들이 모인 듯 배우들의 연기합과 케미가 척척 맞아떨어지며 현장 제작진들까지 한껏 극 중 상황에 몰입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대한민국 며느리 뿐 아니라, 남편, 아들, 시어머니, 시누이 등 온가족이 모두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해 격하게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를 선보일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