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진성, 레전드급 입담...웃음 폭탄 선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2 15:38   수정 2020-10-22 15:40

‘라디오스타’ 진성, 레전드급 입담...웃음 폭탄 선사

라디오스타 진성 (사진=방송 캡처)

진성은 지난 2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음악의 신’ 특집에 나섰다.

이날 진성은 각 장르에서 원톱의 자리를 꿰차고 있는 음악 천재이자 MBC 새 예능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에서 심사위원으로 함께하는 이은미, 박칼린, 이건우와 출연했다.

진성은 앞서 유재석의 부캐 활동명인 유산슬을 작명해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에 가수 부캐를 노리고 있는 안영미에게 “고기 행사가 많다. 특히 한우 행사가 많다. 한우 부위 중 고급스럽고 대중성 있는 꽃등심이 좋겠다”라고 능청스럽게 제안, ‘안꽃등심’으로 안영미의 부캐 활동명을 낙찰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진성은 “늘 캐릭터 양말을 신으신다”라는 이은미의 폭로에 “이게 배려심이다”라며 직접 아내가 챙겨준 귀여운 캐릭터가 그려진 발목 양말을 보여줘 아내에 대한 사랑과 반전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진성은 ‘트로트의 민족’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와 속내도 풀어냈다. 이은미와의 듀엣 무대에 대해 “처음에 굉장히 두려웠다. 하지만 이 무대도 추억이자 두 번 다시없을 기회 같았다. 먼지가 되더라도 먼지 역할을 하자라고 생각했다”라고 소감을 밝혔으며, “이은미 씨의 음악성을 따라가진 못한다. 학식에 대해 모자란 게 많다”라고 겸손함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진성은 자신을 현재의 자리에 있게 해준 주옥같은 명곡 ‘안동역에서’ ‘태클을 걸지마’ 등의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모창과 성대모사 개인기, 젊은 시절의 흑역사,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까지 거침없이 공개하며 안방극장에 포복절도를 안겼다.

진성은 참신한 단어 선택과 재치 있는 말솜씨, 흥미로운 에피소드는 물론, 감탄을 자아내는 무반주 라이브로 무엇 하나 버릴 것 없는 특집을 완성시켰다.

진성은 음악 활동 및 MBC ‘트로트의 민족’, SBS ‘트롯신이 떴다’ 등 다양한 방송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