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쯔쯔가무시병 환자 급감…"그래도 진드기 조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4 11:10   수정 2020-10-24 11:12

코로나로 쯔쯔가무시병 환자 급감…"그래도 진드기 조심"



대표적인 가을철 감염병인 쯔쯔가무시병이 올해는 잠잠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야외활동이 줄어들었고, 긴 장마와 태풍 등이 매개체인 진드기 수를 감소시켰다는 분석이다.

24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달 21일 기준 도내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8명에 불과하다. 2017년 241명, 2018년 183명, 지난해 96명으로 매년 감소세였지만, 올해는 하락 폭이 꽤 크다. 전국 통계 역시 지난해 4005명에서 올해 현재 653명으로 크게 줄었다.

쯔쯔가무시증과 함께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 하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올해 충북에서 작년과 동일하게 3명의 환자가 나왔다.

도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야외활동이 줄고, 개인위생이 강화된 점 등이 환자 발생을 억제한 것으로 보인다"며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진드기 발생이 감소한 것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래도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게 보건당국의 견해다. 가을철 감염병은 11월까지 집중 발생해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치료제가 없어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게 최선의 예방법이다.

야외활동 때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돗자리 펴서 앉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기피제 사용 등도 지켜야 할 사항이다. 야외 활동 후에는 옷을 털어 세탁하고 머리카락과 귀 주변,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이 사람을 물어 전파되며, 1∼3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후 두통, 발열, 오한, 구토, 가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SFTS는 참진드기를 통해 전파되는 열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치사율이 높다. 38도 이상의 고열, 혈뇨, 혈변, 구토, 설사 등의 증상과 혈소판 감소가 특징이다.

야외 활동을 마친 뒤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소화기 증상(오심·구토·설사 등)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받아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