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직원 좀 데려가 주세요"…'5조 적자' ANA의 몸부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5 13:32   수정 2020-11-22 02:57

"우리 직원 좀 데려가 주세요"…'5조 적자' ANA의 몸부림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가 자사 직원을 도요타자동차 등 다른 회사로 임대 보내는 이례적인 대책을 내놓는다. 올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5000억엔(약 5조3800억원) 안팎의 적자가 예상되자 고정비를 줄이려는 몸부림으로 해석된다.

2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ANA는 오는 27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도요타 등 복수의 기업에 자사 직원의 파견을 받아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ANA의 직원 임대는 소속을 ANA로 유지한 채 도요타 등 상대 기업과도 복수의 고용계약을 맺고 새 회사 직원과 동일한 대우를 받는 '출향'이라는 방식이다. 파견회사 소속으로 원청기업으로부터 업무 명령만 받는 파견과는 차이가 있다. 출향 방식에 따라 앞으로 ANA와 고용계약을 해소하고 도요타 등 상대 기업 직원으로 전직도 가능하다.

ANA가 다른 기업에 자사 직원의 고용을 부탁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실시하는 건 고정비의 30%를 차지하는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다. 직원 임대 이외에도 ANA는 2022년까지 신입직원 채용을 중단하고, 자사 직원의 전직을 유도해 전체 직원수를 3500여명을 줄일 계획이다. 약 4만6000명에 달하는 전체 직원의 약 10%에 달하는 규모다. 이 밖에 직원 급여 삭감, 대형 항공기 매각 등를 통해 올 한해 동안만 800억엔의 비용을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5000억엔의 적자가 예상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는데 따른 생존전략이다.

비용 절감과 아울러 항공사업에 편중된 사업구조를 바꾸는 작업도 착수한다. 산케이신문은 ANA그룹이 4000만명에 달하는 마일리지 회원 정보를 활용해 보험 등 금융사업을 벌이는 'ANA X'와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ANA세일즈' 등 2개의 자회사를 내년초 신설한다고 보도했다. 새로운 수익모델을 만들어 현재 75%에 달하는 항공사업의 비중을 낮추려는 시도라는 설명이다. ANA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한번 더 유행하면 회사가 끝나버리고 말 것"이라며 "디지털기술을 접목한 신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 2위 항공사 일본항공(JAL)도 코로나19로 인한 대규모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오는 30일 실적을 발표하는 JAL이 올 3분기 850억엔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항공 여객 수요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 격감하면서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마이너스 715억엔보다 적자폭이 커졌다. 매출은 1100억엔으로 작년보다 70%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