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혜정 고열 증세에 응급실서 '우여곡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8 11:57   수정 2020-10-28 11:59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혜정 고열 증세에 응급실서 '우여곡절'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의 고열에 당황해 응급실을 찾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와 함소원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진화와 함소원은 아침부터 함께 해산물을 손질하고 있었다. 그때 딸 혜정이 일어났지만, 컨디션이 좋아 보이지 않았다. 혜정이는 정성들여 차린 아침 식사도 거부했다. 진화는 "뭐든 잘 먹는데 뭔가 이상하다"라고 했고, 혜정인 곧 울음을 터뜨려 부부를 당황하게 했다.

스튜디오에 자리한 함소원은 "혜정이가 아픈 적이 한번도 없었다. 열이 난다거나 병원에 뛰어간 적이 없었다. 예방 주사 맞을 때만 병원에 가 봤다"라고 밝혔다.

혜정이의 체온은 39.5도였고, 이런 일을 처음 겪는 함소원과 진화는 당황스러워 했다. 진화는 병원에 가야 한다고 했지만, 함소원은 일단 열을 내리기 위해 민간 요법을 쓰자고 했다. 함소원은 "혜정이가 8개월 때 눈에 다래끼가 올라온 적이 있다. 한 병원에선 째자고 하고, 한 병원에선 항생제를 먹이자더라. 항생제를 먹였는데 그때 분수같이 토했다. 그래서 그 트라우마 때문에 항생제를 먹이기가 무섭다"라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제가 어렸을 때도 엄마가 해주신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붙여주면서 병원 가는 건 괜찮다"라고 염려했고 이하정은 "너무 고열이라, 병원부터 가는게 맞다"라며 걱정했다. 함소원은 두부 한 모를 으깨서 가져왔지만, 혜정의 상황이 좋지 않아 결국 병원에 가기로 했다. 하지만 차 키가 보이지 않았고, 진화는 일단 혜정이를 안고 뛰었다.

다행히 택시를 잡아 병원에 도착한 이들은 혜정의 주민번호를 외우지 못해 또 곤욕을 겪었다. 영상을 보던 이휘재는 자신도 같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아이 주민번호도 못 외우는 함소원을 계속 타박했지만, 딸 민서의 주민등록번호를 되묻자 자신도 모르고 있었다.

진화는 집으로 가서 챙겨온 아기 수첩을 꺼냈지만, 진화가 가져온 건 산모 수첩이었다. 함소원과 진화는 언성을 높이며 다투었고, 박명수는 가슴을 치며 답답해 했다. 다행히 함소원의 휴대폰에 혜정이의 여권 사진이 있었다. 1시간 만에 진료를 받은 혜정이는 다행히 감기 증세였고, 힘겹게 치료를 받은 후 이들 가족은 집으로 귀가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