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핀 주창욱 "'프듀X' 후 열심히 하면 데뷔 빨라질 거란 마음으로 연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8 17:08   수정 2020-10-28 17:10

드리핀 주창욱 "'프듀X' 후 열심히 하면 데뷔 빨라질 거란 마음으로 연습"


그룹 드리핀(DRIPPIN)이 '프로듀스X101' 이후 어떤 마음가짐으로 데뷔 준비를 했는지 밝혔다.

드리핀(차준호, 황윤성, 김동윤, 이협, 주창욱, 알렉스, 김민서)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데뷔 앨범 '보이저(Boyage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드리핀에는 Mnet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로 얼굴을 알린 멤버들이 다수다. 막내 알렉스를 제외한 전원이 '프듀X'에 출연했다. 이협은 "방송 이후 데뷔를 했을 때 더 준비되고, 발전된 멤버들로 대중들 앞에 나오고 싶다는 마음으로 연습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주창욱 역시 "데뷔를 기다린다는 마음보다는 우리가 열심히 하면 데뷔가 더 빨라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연습에 임했다"고 말했다.

드리핀의 데뷔에 '프듀X' 안무 선생님이였던 최영준도 도움을 보탰다. 안무에 참여한 최영준에 대해 황윤성은 "시안 영상을 먼저 봤는데 '프듀X'에서만 보던 선생님이 우리만의 곡 안무를 짜주니 기분이 이상했다. '프듀X'때는 멘토·선생님의 존재였다면 지금은 같이 호흡하는 느낌이 들어 색달랐다"고 전했다.

이어 "선생님도 처음에 우리를 보고 반가워해주셨다. 안무적으로도 욕심을 더 내주시고, 시간을 내서 봐주시기도 했다"면서 "'프듀X'때는 무서운 선생님이었는데 친근하고 친절하게 알려주셔서 우리도 반갑고 재밌게 안무를 배웠다"고 덧붙였다.

드리핀은 인피니트, 러블리즈, 골든차일드, 로켓펀치 등을 배출해낸 울림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론칭하는 그룹으로, 팀명은 '멋있다', '쿨하다'라는 뜻을 녹여낸 신조어다. 음악부터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멋있고 쿨한 그룹'을 표방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