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 전 여친 사생활 폭로…로제와 가짜 열애설까지 '수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9 08:53   수정 2020-10-29 17:03

찬열 전 여친 사생활 폭로…로제와 가짜 열애설까지 '수난'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찬열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나섰다.

29일 네티즌 A씨는 2017년부터 3년 동안 찬열과 교제했다면서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 버렸다"라며 장문의 글을 썼다.

이어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누군가에게 첫 경험 대상이었고 누군가에게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어.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튜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전 여자친구 주장 여성뿐만이 아니라 찬열은 블랙핑크 멤버 로제와 함께 있는 사진이 인터넷상에 떠돌아 뜨거운 감자다. 언론사 디스패치 워터마크가 찍힌 사진이라 일부에선 두 사람의 열애설을 제기했지만 이는 2018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된 합성사진인 것으로 알려졌다.

1992년생인 찬열은 2012년 그룹 엑소로 데뷔, '콜미베이비', '러브샷', '중독', '으르렁' 등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미씽나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영화 '장수상회'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활동해 왔다.
찬열 전 여자친구 주장 네티즌의 폭로 전문.

안녕 찬ㅇ아. 내가 너 때문에 생전 안 해본 폭로글이라는걸 한 번 써보려고 해. 되게 좋게 헤어진 줄 알았는데 갑자기 이런 글 보면 많이 놀라겠다. 근데 나도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어.

찬ㅇ아 이건 너의 업보고 니가 시작한거야. 2017년 10월 말 쯤 대뜸 아는 지인한테 내 번호를 받았다고 니가 먼저 연락했고 여느 다른 커플들처럼 썸을 타고 연락을 이어가다가 너의 고백을 시작으로 우린 진지하게 만나게됐지.

그리고 최근까지 3주년을 앞두고 난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되었어. 내 눈과 귀로 직접 보고 듣기 전까진 믿지 않으려 했건만 끝까지 아니라는 너의 말에 난 그것조차도 믿었어.

하지만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안에 누군가에겐 첫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어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투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 생략.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거 다 알고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니 팬들만 몰랐더라.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가 우리 사이 모르고 나한테 관심 보였을 때도 멤버한테 말 한마디 못 하던 니 모습에 참 의아했었어.

앞에서는 기분나쁜 티도 못 내고 뒤에서만 엄청 욕하던 이유가 너가 당당하지 못해서였다는 것도 이제서야 보여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 ㅊ열아. 니가 사람이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 헤어진지 이틀도 안 지나서 붙잡겠다고 너에게 전화왔을때도 내가 들었던것들 얘기하니 한 마디도 못 하고 모르는 척 하길래 너가 잤던 애들 이름 얘기하니까 3초 정적 하더니 걔가 뭐? 한마디 하는데 얼마나 기가차던지 근데 그거 알아? 나 그거 녹음해놨어 너가 어떤 변명을 하는지 듣고싶어하는 피해자들이 있길래.

근데 이와중에 웃긴건 넌 단한번도 너랑 놀고 먹고 자고 한 여자애들 이름 얘기 꺼내면 모른단 말은 안하더라.. 척이라도 하지그랬어 얼마나 우스웠으면 ㅎ.. 겁도 없다 그런 너한테 3년간 속은 나는 뭘까...그래 나도 탓이 있다면 너가 이런 새끼인줄도 모르고 지켜주려하고 마냥 신뢰하며 사람보는 눈이 없어도 너무 없었던거. 잘못이 있다면 그거 하나가 딱 내 잘못인 것 같다.

너랑 찍은 사진들도 숨기고 혹여나 유출이라도 되서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너의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조차 다 숨기고 여자문제로 음악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니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어.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커지는건 얘기 안할게. 물론 뭔지는 너가 제일 잘 알겠지만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개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할게. 이제 니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아. 세상사람들이 얼마나 니가 나쁜새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마.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