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멕시코서 4.5조원 수주 '잭팟'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30 17:19   수정 2020-10-31 01:16

삼성ENG, 멕시코서 4.5조원 수주 '잭팟'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4조5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따냈다. 1970년 창립 이후 단일 수주 기준으로 최대 금액 기록을 세웠다.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법인은 지난 28일 멕시코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자회사를 통해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의 설계·조달·시공(EPC)을 수주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동쪽으로 320㎞ 떨어진 타바스코주 도스보카스 지역에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정제설비를 건설하는 것이 핵심이다. 멕시코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핵심 국가사업이기도 하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총 6개 패키지 중 2개(디젤 탈황 설비, 중질유 촉매분해 설비)의 EPC를 맡기로 했다.

이번에 수주한 EPC는 4조1000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해부터 수행 중인 기본설계(FEED) 및 초기업무 사업까지 합하면 수주금액은 4조5000억원으로 늘어난다. 회사 관계자는 “수주에 앞서 FEED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페멕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이 프로젝트의 기본설계를 맡아 상세설계, 주요 기기 발주, 현장 기초공사 등을 진행했다.

신규 수주에 힘입어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잔액은 16조원으로 늘었다. 앞으로 2년5개월간 추가 수주 없이도 지난해 수준의 연간 매출(6조4000억원)을 안정적으로 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연내 말레이시아 사라왁주의 메탄올 프로젝트 EPC(약 1조1300억원)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프로젝트 발주처인 페멕스는 삼성엔지니어링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2000년부터 총 6개 프로젝트를 삼성엔지니어링에 맡겼다. 이번 사업도 페멕스와 OBCE(공동 견적 산출) 방식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