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한지은 '런닝맨'까지 사로잡은 대세 행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02 10:11   수정 2020-11-02 10:13

[이슈+] 한지은 '런닝맨'까지 사로잡은 대세 행보



한지은이 '런닝맨'을 쥐락펴락하는 예능감을 보여줬다.

1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제주도 특집으로 배우 소이현, 최여진, 한지은, 이주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지은은 솔직하고 꾸밈없는 입담과 몸을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런닝맨 ' 멤버들까지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돋보였던 부분은 '런닝맨' 전소민과 관계였다. 한지은과 전소민은 동덕여대 방송연예과 동문으로, 대학 시절 '미팅 드림팀'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한지은, 전소민이 동문이었다는 사실을 알았던 유재석은 한지은에게 "대학 시절 전소민은 어떤 친구였냐"고 물었다. 이에 한지은은 "잘 모른다"고 답했고, 전소민은 "기억은 있는데, 또렷하지 않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둘이 싸운 게 아니냐"고 의심했고, 이에 전소민은 "뭔가 (관계가) 깨끗하지 않다"고 말했다.

당황한 한지은은 "제가 예능이 처음이라 어디까지 말해야 할 지 모르겠다"면서도 "'미팅 드림팀'이 있었던 건 기억이 난다"고 말을 꺼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전소민은 당황하며 웃으며 "저도 생각났다"며 "거기에 지은이도 있었다. 전에 미팅에서 열심히 분위기를 띄웠는데, 애프터는 다른 사람이 받았다고 하지 않았나. 그게 한지은이었다"고 밝혀 숨은 인연이 공개됐다.

'런닝맨' 멤버들은 신기해하며, 한지은에게 전소민과 관련된 이야기를 더 해줄 것을 요구했다. 결국 '런닝맨' 멤버들의 부추김에 한지은은 "뭐 어쩌겠나, 그분들이 제가 좋다는데"라면서 "소민이와 저와의 관계는, 소민이가 저에 대한 피해의식인거 같다"고 밝혀 폭소케 했다.

이들의 '미팅 드림팀' 에피소드는 이후에도 이어졌다. 전소민과 한지은의 어색한 관계는 폭소를 유발했다.

한지은은 이동 중 전소민의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지은은 "예능이 처음이라 시키는 대로 했다"며 미안함을 표현하자, 전소민은 "뭔진 모르겠지만 고맙다"고 말했다.

이후 유재석이 전소민이게 "소식 전해들었다"며 "한지은이 자기는 가만히 있었는데, 네가 좀 피해의식이 있는거 같다고 하더라"라고 얘길 전했다.

이에 전소민은 "아니다'며 "한지은은 깨끗한데, 그 친구가 문제다"고 실명 토크를 했고, 한지은은 "내 친구 욕하지 마라"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지은은 영화 '리얼'에 42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김수현의 그녀' 자리를 꿰차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지난해 JTBC '멜로가 체질'에서 홀로 당차게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황한주 역을 맡으며 대세 반열에 올랐고, MBC '꼰대인턴'에서도 여주인공 이태리 역을 연기하며 사랑받았다.

한편 이날 '런닝맨' 전국 일일 시청률은 6.5%(닐슨코리아 집계)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가 기록한 6.2%보다 0.3%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