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살아있다' 김성령->우기, "나 생존하러 가"... 재난 탈출 생존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05 20:56   수정 2020-11-05 20:58

'나는 살아있다' 김성령->우기, "나 생존하러 가"... 재난 탈출 생존기

'나는 살아있다'(사진=tvN)

‘나는 살아있다’ 한층 재미있는 감상을 도울 관전 포인트를 공개한다.

tvN ‘나는 살아있다’는 대한민국 0.1% 특전사 중사 출신 박은하 교관과 6인의 교육생들이 재난 상황에 맞서는, 본격 생존(生zone) 수업 프로젝트.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여자)아이들 우기가 박은하 교관에게 재난 탈출 훈련과 생존 비법을 전수받고, 최종으로 독자 생존에 도전한다.

더 이상 재난이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은 요즈음, ‘나는 살아있다’는 재난과 고립 상황에 맞서 살아남을 수 있는 생존 비법들을 전수한다. 박은하 교관의 리드 하에 교육생 6인은 도시 속 빌딩 숲은 물론 산과 바다가 있는 대자연을 넘나들며 수업을 받는다.

‘나는 살아있다’ 제작진과 2월부터 박은하 교관이 생존 수업을 준비해온 기간은 약 240일이다. 지난 2월부터 이들은 시청자들에게 실용적인 생존 비법을 전수하기 위해 수업 전반을 분석 및 설계하고, 도시와 자연에서의 종합 생존법에 대해 논의를 거듭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교육생 6인은 불 피우기, 지형지물을 활용하는 팁 등 재난과 고립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생존 비법을 배우며 전무후무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생존이라는 목표 아래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우기가 각기 다른 각오를 품고 한데 뭉쳤다. 이들의 독특한 이력은 방송 이전부터 많은 기대를 불렀다. 평소 수상스포츠를 즐기며 자기를 단련해온 김성령, ‘근수저’ 김민경, 연예인 최초 복싱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시영, 체육교육과 출신으로 다양한 도전을 즐기는 오정연, 펜싱 금메달리스트 김지연, 인기 아이돌 우기가 남다른 의지와 열정으로 재난과 고립 상황에 맞서 생존에 나선다.

교육생 6인은 독자 생존에 도전하면서도 서로 의지하며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막내 우기는 “언니들이 예뻐해주고 편하게 해줘서 좋았다”라며 소감을 전했고, 맏언니 김성령은 “우기가 친구처럼 먼저 다가와줬고, 오히려 내가 의지할 정도”였다며 훈훈한 촬영 후기를 전했다. 이에 제작진은 “엄청난 팀워크를 이뤄내며 성장하는 이들의 모습을 기대해달라”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나는 살아있다’의 비타민 우기가 첫 촬영 전 준비 브이로그를 공개해 화제다. 우기는 본인이 생각하는 생존 필수템 3가지를 챙기는가 하면, (여자)아이들 멤버 없이 혼자 예능에 나서는 것에 대한 소감 등 솔직한 이야기를 전한다. 또한 “나무도 먹을 수 있다”, “나 생존하러 가” 라고 말하는 등 당찬 포부를 밝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나는 살아있다’는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