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여왕' 장하나 독주…"찬바람 불면 힘나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06 17:22   수정 2020-11-07 00:00

'가을 여왕' 장하나 독주…"찬바람 불면 힘나요"


단풍 들고 바람이 불자 약속이나 한 듯 살아났다. “찬바람 불면 힘이 솟는다”는 장하나(28)다. 2주 연속 우승에, 대회 2연패까지 가시권에 들어왔다.

장하나(28·비씨카드)는 6일 인천 스카이72골프&리조트 오션코스(파72·647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우승상금 3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몰아치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아 4타를 줄였다. 합계 8언더파 단독 선두다. 박민지(22)가 장하나에게 1타 뒤진 단독 2위(7언더파)에 올랐다.
‘송곳’ 아이언 샷으로 기선 제압
이날 조 편성은 1라운드 성적순으로 짜였다. 전날 공동 선두였던 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25), 지난 시즌 ‘전관왕’ 최혜진(21)이 장하나의 상대로 낙점됐다. 하지만 누구도 가을 여왕의 질주를 막지 못했다.

장하나는 가을에 강하다. KLPGA투어 13승 중 7승을 가을에 수확했다. 지난해 모은 상금 11억5700만원 중 절반 이상인 7억5000여만원을 9월 이후에 쌓았다. 지난해 10월 열린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우승상금 3억7500만원을 받은 게 결정적이었다. 올해도 그렇다. 지난주 열린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한 그는 남은 라운드에서 2주 연속 우승이자 대회 2연패를 노린다. KLPGA투어 통산 상금에서도 41억2941만원으로 이 부문 2위 고진영(30억7068만원)에게 11억원 넘게 앞서 있는 그에겐 격차를 더 벌릴 수 있는 기회다.

장하나는 전반 9개 홀에서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하지만 10번홀과 11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챈 뒤 13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 자리를 꿰찼다. 첫 버디 3개를 모두 홀 옆 3m 이내에 붙여 기록하는 등 자신의 주무기인 ‘송곳 아이언 샷’으로 쉽게 타수를 줄였다. 네 번째 버디가 나온 13번홀(파5)에선 칩인을 하는 ‘묘기’까지 선보였다. 16번홀(파4) 파 퍼트가 짧아 내준 보기가 아쉬웠다.
기 못 편 고진영·최혜진
고진영과 최혜진은 전반에 잃은 타수를 만회하지 못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뒤처졌다. 고진영은 8번홀(파3)까지 타수를 지키며 버텼으나, 9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한 것이 뼈아팠다. 페어웨이에 공을 잘 올려놓고도 그린 주변에서 헤매다 세 번 만에 공을 그린 위에 올렸고, 3퍼트까지 나와 한꺼번에 2타를 잃었다. 샷감에 퍼트감까지 흔들린 그는 후반에도 1타를 잃어 공동 12위(1언더파)까지 밀렸다. 이날만 3타를 내줬다. 최혜진도 보기 3개, 버디 3개를 기록하는 등 들쭉날쭉한 경기력 속에 타수를 덜어내지 못한 채 공동 7위(3언더파)로 미끄럼을 탔다. 다만 아직 2개 라운드가 남아 있고 타수 차이가 크지 않아 역전 기회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 선두 장하나와는 5타 차다.

박민지가 버디만 5개를 낚아채는 집중력을 발휘해 지난 8월 대유위니아·MBN오픈 이후 3개월 만에 우승 기회를 만들었다. 이번주 우승하면 상금왕을 확정하는 김효주(25)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언더파 공동 12위다. 장하나와는 7타 차지만 36개 홀이 남아 있는 만큼 역전 우승이 불가능하지 않은 격차다.

3타를 줄인 안나린(24)이 중간합계 6언더파 3위로 선두권을 추격했다. 전날 2타를 잃어 커트 탈락을 걱정해야 했던 김아림(25)은 티샷으로 287야드를 날려 이글을 낚아챈 13번홀(파5) 활약에 힘입어 이날만 6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4언더파 공동 4위로 도약하며 단숨에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이번 대회는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7개국에 실시간 중계됐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작년 1월 출범한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AGL)이 주관하는 레이디스 아시안투어의 첫 대회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