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컵 다녀온 선수들, K방역에 엄지척 하는 까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10 17:32   수정 2020-11-11 00:37

CJ컵 다녀온 선수들, K방역에 엄지척 하는 까닭

이번 희생자는 ‘필드 위의 악동’ 세르히오 가르시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에 걸려 이번주 열리는 마스터스토너먼트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 2017년 마스터스 그린 재킷의 주인공이었던 가르시아의 메이저대회 최장 연속 출전 기록도 코로나19의 몽니에 막을 내렸다. 가르시아는 1999년부터 올해까지 84개의 메이저대회에 모두 출전했다. 현역 선수 가운데 ‘메이저대회 최장 연속 출전’ 기록이다.

미국프로골프(PGA)에선 지난 6월 투어 재개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은 물론 ‘장타자’ 토니 피나우도 코로나19 때문에 잠시 투어를 떠나기도 했다. 투어는 확진자 등장에도 아랑곳하지 않는다. 오히려 2주 전부터는 갤러리를 받기 시작했다. 턱에 마스크를 걸친 갤러리들의 위험한 환호를 감당할 책임은 온전히 선수 몫이다.

한국으로 돌아오면 상황은 급변한다. 국내에선 선수가 아닌 협회가 코로나19 방역 주체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지자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는 50페이지에 달하는 방역 매뉴얼을 만들어 기민하게 대응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기본이고 대회장 출입문엔 사람이 지나가면 살균 설비가 자동으로 작동하는 ‘방역 게이트’가 들어섰다.

선수와 캐디들에겐 비닐장갑, 마스크, 소독제 등으로 구성된 방역 키트가 모두 지급됐다. 남녀 합쳐 27개 대회를 치르는 동안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던 데는 두 협회의 ‘철통 방역’이 큰 역할을 했다. 콧대 높던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가 KLPGA의 방역 매뉴얼을 참고해 투어를 재개했을 정도다. ‘더 CJ컵’으로 미국 무대를 경험하고 돌아온 선수들이 K방역을 입을 모아 칭찬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 선수는 “골프 실력은 몰라도 방역만큼은 코리안투어가 PGA투어를 압도하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선수는 “미국 골프장에선 한국 같은 방역장비를 찾아볼 수 없었다. 무엇보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캐디가 많아 경기에 집중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한국 골프가 해결해야 할 마지막 숙제가 있다. 갤러리도 허용하고 방역에도 성공하는 것이다. ‘세계 스포츠 방역의 표준’으로 가는 가장 어려운 길이자 꼭 가야 할 길이다. 갤러리 없는 골프대회는 반쪽짜리일 뿐이다. 내년 시즌까지 5개월이 남았다. 팬과 선수가 모두 보호받을 혁신적 방역책을 고안하기엔 충분한 시간이다. 세계가 놀랄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

soonsin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