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김범 이동욱과 치밀한 작전으로 반전의 반전 선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12 18:35  

'구미호뎐' 김범 이동욱과 치밀한 작전으로 반전의 반전 선사


[연예팀] '구미호뎐' 김범이 이동욱과 반전을 거듭하며 끈끈한 브로맨스를 자랑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11회에서 김범은 현존하는 가장 위험한 구미호 ‘이랑’ 역을 연기했다.
 
이날 이랑은 골목에서 새아빠가 입힌 상처로 가득한 김수오(정시율)를 보고 도움을 받을지 말지에 대한 선택권을 주었다. 수오는 새아빠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집에 가야 된다고 대답했고, 이에 이랑은 매정하게 돌아섰다. 그러나 수오의 울음소리가 계속되자 이랑은 가던 걸음을 멈추고 돌아가 새아빠에게서 그를 구했다. 이는 과거 자신이 아끼던 검둥개의 환생인 수오를 향한 애정이 드러나는 대목으로 이랑의 여린 마음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뭉클함을 전했다.

이어 이랑은 이연(이동욱)에게 또 버림받았다고 말하는 사장(엄효섭)의 도발에 이를 악물었다. 그는 애써 사실을 부정하려 했지만 이연은 남지아(조보아)를 위해서라면 동생도 죽음으로 내몰 거란 사장의 말에 흔들리는 눈빛을 보였다. 또한 이랑은 복잡한 마음을 추스르던 중 걸려온 이연의 전화를 받고 기대감에 찼다. 하지만 그는 자신은 안중에도 없는 이연의 얘기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며 독기 서린 얼굴을 보였다.

이후 이랑은 이연의 심장을 꺼내려는 사장을 도와주기 위해 그를 카페로 유인했다. 이랑은 이연을 쓰러트린 후 사장에게 약속대로 계약을 끝내달라 했으나 사장은 이를 무시하고 오히려 이연을 해치려 했다. 그 순간 이랑의 얼굴이 이연으로 바뀌며 서로의 모습으로 둔갑한 사실이 드러나 짜릿한 반전을 선사했다. 사장이 죽을 위기에 놓이자 이랑은 그를 살리는 것으로 은혜를 갚았고, 이로써 두 사람의 계약 파기를 위한 형제의 치밀한 작전이 성공, 극에 쫄깃한 재미를 배가시켰다.

김범은 ‘이랑’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만능 캐릭터로 등극했다. 그는 단호한 표정으로 형에 대한 믿음을 확고히 하다가도 기대감이 사라지자 곧바로 눈빛이 돌변하는 등 이랑의 다양한 감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몸을 아끼지 않는 날렵한 액션으로 생동감을 더해 극중 반전을 극대화하기도. 이처럼 앞으로 ‘구미호뎐’을 통해 김범이 그려낼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범을 비롯해 이동욱, 조보아 등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tvN ‘구미호뎐’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