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도현, '18어게인'은 시작, 꽃길만 펼쳐질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3 09:31   수정 2020-11-23 10:15

[인터뷰+] 이도현, '18어게인'은 시작, 꽃길만 펼쳐질 이유



2017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으로 데뷔, tvN '호텔델루나'에서 만옥(아이유)의 마음을 사로잡더니, JTBC '18어게인' 고우영 역을 맡으며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지난해 첫 주연을 맡은 KBS 2TV '드라마스페셜-스카우팅 리포트'로 단막극상을 쟁취한 이도현은 이미 촬영을 마친 넷플릭스 '스위트홈'에서도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그야말로 대세 행보를 이어가는 것.

아직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관심에 "어색하다"고 말하는 이도현이지만 방송가에선 러브콜이 쏟아질 정도로 연기력을 겸비한 될 성 부른 신인으로 분류되고 있다. '18어게인'으로 꽃길의 중심에 선 이도현을 만나봤다.

'18어게인'은 37살 남성이 이혼을 앞두고 자신 인생의 황금기라고 생각되는 18살로 돌아간 후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 영화 '17어게인'을 한국식으로 리메이크했다.

이도현은 37살 홍대영(윤상현)의 18살, 고우영을 연기했다. 홍대영은 농구 유망주에서 여자친구가 아이를 임신하면서 10대 가장이자 아빠가 된 인물. 아이들을 책임지기 위해 꿈을 포기했고, 이후 적성보다는 먹고살기 위해 일을 해왔다.

18살의 몸과 얼굴에 37살의 성숙함까지 갖춘 고우영은 단연 돋보였던 인물. 이도현은 여기에 농구선수 출신이라는 고우영의 설정을 완벽하게 소화할 만큼 빼어난 농구 실력까지 갖추며 극의 몰입도를 이끌었다.

"감독님이 '호텔델루나'를 보시고 연락을 줬다고 하셨어요. 캐릭터가 남성미가 있는 설정이라 남성다운 모습을 많이 보셨다고 하시더라고요. 처음엔 많은 부분이 맞지 않았어요. 당시엔 다른 작품 때문에 살도 많이 빠졌고, 피부도 하얗고. 미팅을 하면서 계속 변화하려 노력했고 다행히 합류하게 됐죠."

이도현이 꼽은 고우영의 3대 포인트는 남자다움과 설렘, '아재' 연기였다. 딱 맞춤 캐릭터라는 생각과 다르게 "후천적으로 만들어진 캐릭터"라고 자신의 연기를 평했던 이도현은 "첫 장면부터 윤상현 선배와 비슷하게 보이기 위해 많은 고민과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중학교때 생활체육으로 고양시 대표를 할 정도의 실력을 갖췄고, '연기자에겐 특기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현대무용을 배웠다.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선보인 수준급의 현대무용도 연기를 위해 배웠던 것.

"손이 터져라 친구들과 농구를 하다가, 고등학교때 저만 다른 학교로 배정됐어요. 학원에 가서도 전자사전으로 동영상을 다운받아서 맨날 그것만 봤죠.(웃음) 그러다 학원 선생님이 '얘는 공부엔 관심이 많이 보이지 않으니, 다른 분야로 진학을 고민해 보시는 게 어떻겠냐'고 하시더라고요. 그때 '연기학원을 다녀보고 싶다'고 했어요."

시작은 "한 번 해볼까?"였지만, 이후엔 진지했다. 재수까지 하면서 연극영화과에 진학했고, 대뷔 전까지 "학교에서 살았다"고 자신있게 말 할 정도로 적극적이었던 이유다.

큰 키에 쭉 뻗은 눈매, 요즘 아이돌 '센터상'이라는 평을 받는 이도현에게 "아이돌은 한 번도 꿈꾼 적이 없냐"고 물었다. 그도 그럴 듯이 이도현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아이돌 그룹 형섭X의웅, NEX7, 유니크, 에버글로우, 우주소녀 성소와 선의 미기 등이 소속돼 있기 때문.

"'아는형님'에서 선보인 싹쓰리의 '다시 여기 바닷가'를 연습하면서 다시 한 번 느꼈어요. 저는 아이돌이 될 수 없어요.(웃음) 노래를 부르며 어떻게 그렇게 예쁜 포즈가 나오는지. 정말 미친 사람들이더라고요. 저희 회사 분들도, 다른 아이돌 분들도 그래서 다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이도현에게 "인생의 정점에서 홍대영과 마찬가지로 아이가 생긴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이도현은 "책임을 져야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 작품을 하면서 제 18살을 돌아보고, 저의 37살을 많이 상상해 봤어요. 저의 18살은 홍대영처럼 패기어린 부분이 있었던 거 같아요. 여자친구도 사귀고요.(웃음) 물론 사고는 치지 않았습니다. 저도 그때 처음 연애라는 걸 해본 거 같아요. 저의 37살은 멋있게 나이를 먹었으면 좋겠어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좋은 선배님들을 보면서 더욱 그런 생각을 했어요."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하지만, 유명세는 아직 어색한 이도현이다. 반려견 가을이 산책을 위해 마스크를 쓰고 나서도 알아보는 사람들이 있다고. 얼마 전엔 가을이 미용을 하러 데려간 동물병원에서는 '18어게인'에서 딸로 나온 아역배우 오디션을 봤던 어머님과 마주쳤다고.

"신기하면서도 민망해서 요즘은 사람이 많이 다니지 않는 시간대에 산책을 하고 있어요. 사실 저보다도 가을이를 보고 오시는 분들이 더 많아요. 다른 인터뷰에서도 저 말고 가을이 사진만 그렇게 많이 찍어가시더라고요. 더 열심히 연기해야죠. 하하"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