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X최원영, 오랜만에 찾아온 반가운 핑크빛 무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2 12:03   수정 2020-11-22 12:05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X최원영, 오랜만에 찾아온 반가운 핑크빛 무드

나의 위험한 아내 (사진=키이스트)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과 최원영이 심장 어택 비주얼로 확 달라진 분위기를 뽐내는 ‘은밀한 와인 데이트’가 포착됐다.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부부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김정은은 남편 김윤철(최원영)의 외도에 대한 복수심으로 희대의 납치극을 꾸며 낸 ‘위험한 아내’ 심재경 역, 최원영은 아내 심재경(김정은)과의 완벽한 결별을 꿈꾸는 ‘위기의 남편’ 김윤철 역을 맡아 지금껏 본 적 없는 독특한 ‘부부 케미’를 발휘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정은과 최원영이 180도 달라진 분위기로 로맨틱한 저녁 식사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일으키고 있다. 극중 심재경과 김윤철이 고급 레스토랑에서 우아하게 식사를 즐기는 장면. 심재경은 전과 다른 과감하고 화려한 디자인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진한 화장을 한 채 고혹적인 관능미를 뽐내고, 김윤철은 포마드 헤어에 깔끔한 슈트를 입고 부드러운 미소를 짓는 등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 시선을 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내 온화한 미소를 거두고, 마치 서로를 탐색하듯 날카로운 눈빛을 드리운 ‘미묘한 표정 변화’를 일으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 김윤철은 심재경과 진선미(최유화)가 손을 잡고 자신을 감쪽같이 속여왔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했고, 심재경 역시 이웃 주민 하은혜(심혜진)의 기습 공격을 받고 쓰러지는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이처럼 심재경과 김윤철 모두 일생일대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이한 가운데, 또 어떤 방식으로 위기를 타개할 수 있을 것인지 ‘위험한 부부’가 펼쳐낼 기막힌 엔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정은과 최원영의 ‘와인 데이트’ 장면은 지난 11월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한껏 꾸미고 나타난 서로의 모습을 보며 “잘 어울린다”는 칭찬을 아끼지 않아 현장의 분위기를 훅 끌어올렸던 상태. 그리고 본격 촬영에 들어가자 웃는 낯으로 마주보고 앉아 수면 아래 은근한 기 싸움을 벌이는, 앞뒤 다른 부부의 모습을 천연덕스럽게 표현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사 키이스트 측은 “촬영이 후반부에 다다라 만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많은 아쉬움을 갖고 현장을 마무리 했던 기억”이라고 전하며 “남은 2회는 부부라는 타이틀을 달고 남편과 아내라는 위치에 선 많은 이들에게 여러 물음을 던지는 의미 깊은 회차가 될 것”이라는 말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나의 위험한 아내’ 15회는 오는 23일(월) 오후 11시 방송되며, 국내 대표 OTT 웨이브(wavve)가 온라인에 독점 공개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